이슈빠



본문

‘교원평가 성희롱’ 학생 퇴학 처분… “온정적 처리 관례 깼다”

  • 작성자: 남자라서당한다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916
  • 2023.01.25

지난해 말 세종시 A 고등학교에서 교원능력개발평가 서술형 항목에 다수의 교사를 대상으로 성적 모욕 발언을 한 학생이 최근 퇴학 처분을 통보받았다.

25일 세종시교육청에 따르면 A고는 지난 17일 이 사건 관련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었고, 이틀 뒤 가해 학생에 대해 퇴학 처분을 통지했다. 지난 한 달여 동안 세 차례에 걸쳐 진행된 교권보호위원회 끝에 가장 강력한 처분이 나왔다는 평가다. 그동안 학생의 교사 대상 성희롱에 다소 온정적으로 처리해 온 관례를 깬 상징적 결정이라는 분석이다.

세종경찰청은 익명으로 진행된 교원평가에서 여성 신체를 비하하고, 성적 불쾌감을 유발하는 답변(“XX이 그냥 김정은 기쁨조나 해라”, “XX 크더라”, “니 XX 너무 작아” 등)을 쓴 학생 B군을 피해 교사들의 신고에 따라 이달 초 피의자로 형사 입건했다. 완전히 익명이 보장되는 현행 교원평가 시스템상 학교와 교육청 등은 학생을 찾아내는 것이 힘들다는 입장이었지만, 경찰 조사가 진행되면서 빠르게 신상이 특정됐다. B군은 경찰 조사에서 범죄사실을 인정했고, 현재는 검찰로 송치됐다.

A고는 가해 학생이 특정되기 전 1차 교권보호위원회를 개최했고, 특정 후 두 차례 위원회를 더 열어 퇴학 처분을 확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확인된 피해 교사만 최소 6명에 이르고, 공론화 과정에서 형성된 사회적 비판 여론 등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A고의 사례가 알려진 후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진행한 교원평가 성희롱 전수조사에서도 비슷한 사례가 다수 확인되면서 사회 전반의 경각심이 높아진 영향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번 퇴학 처분에 대해 B군 측이 심의 재조정 신청을 할 수도 있다. 재조정을 거쳐서도 최종 퇴학 처분이 나오면 행정 소송이나 행정 심판 등으로 절차가 길어질 수 있는 상황이다.

피해 교사 C씨는 세계일보와 통화에서 “사건 초반에만 해도 관계 기관이 미온적으로 대응하다가 사안이 공론화 되고, 민원이 많이 들어가면서 교육청에서도 더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경찰 수사도 빨라졌다”며 “학교에서 퇴학 처분이 나오는 것은 정말 쉽지 않은데, 경각심을 줄 수 있는 의미 있는 결정”이라고 말했다.

C씨에 따르면 최근 진행된 교원평가 성희롱 전수 조사에서도 교사가 고소나 고발을 진행한 것은 0.3%에 그친다. 그동안 학생의 교사 대상 성희롱 등 문제적 행위에 대해 온정적인 여론이 많았던 게 사실이다.

현재 교원평가는 학생과 학부모가 온라인으로 익명이 보장된 채 교사의 학습·생활지도 역량에 대한 만족도 평가(5단계 척도)와 자유 서술형 답변을 남기는 방식이다. 이를 교사가 열람하는데, 서술형 항목에 어떤 문제성 발언을 남기더라도 신원을 찾아낼 수 없다는 점 때문에 꾸준히 논란이 이어졌다. 교원단체들은 교원평가가 교사들에 대한 인격모독과 성희롱이 이뤄지는 수단으로 전락했다며 시스템을 보완하거나 없애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http://n.news.naver.com/article/022/0003777000?sid=102



학교에서 할 수 있는 거 다했네 굿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62885 25년 만에 처음으로 日에 역전 당했다…한국… 추천합니다 02.02 124 0 0
162884 추억에 젖은 3040 '더 퍼스트 슬램덩크'… 이령 02.02 192 0 0
162883 뉴욕증시, FOMC 결과에 환호…나스닥 2%… 조읏같네 02.02 114 0 0
162882 체코 대통령 페트르 파벨: "중국과 서구 민… 친일척결필수 02.02 208 0 0
162881 '유퀴즈' 정성일 "불우하던 어린시절, 보도… 나도좀살자좀 02.02 673 0 0
162880 LA 올림픽 여자농구 은메달리스트 김영희 별… 도시정벌 02.02 549 0 0
162879 추신수, 2일차로 최고령 선수 등록 예정..… gami 02.01 634 0 0
162878 요즘 인기가 많다는 국가 시설...jpg ㅂrㄴrㄴr 02.01 1129 0 0
162877 영국,브렉시트 후 연간 152조원 GDP 손… 암행어사 02.01 809 0 0
162876 택시에 아이들 있는데 욕설 퍼부은 벤츠 차주… Homework 02.01 729 0 0
162875 최근 시골 빈땅에서 생기는 문제 _불법 농막 jasonK 02.01 875 0 0
162874 전자발찌 찬 '중곡동 살인범'…법원 "국가 … 이슈가이드 02.01 718 0 0
162873 뿔쇠오리 보전 마라도회의 "전문가가 사이렌 … 인텔리전스 02.01 645 0 0
162872 법원 “금동관음보살좌상 소유권은 일본”..… 마크주커버그 02.01 687 0 0
162871 슬램덩크 열풍 속 단행본 60만부 판매…"3… 밤을걷는선비 02.01 743 0 0
162870 "CJ올리브영, 성과급 9000만원 실화?"… 암행어사 02.01 1038 0 0
162869 화물연대 파업 기간 구직자가 몰렸던 일자리 독네임빙고 02.01 976 1 0
162868 딥페이크 제작해 "노예 되면 지워줄게" 20… 현기증납니다 02.01 1005 0 0
162867 침울한 브렉시트 3주년…"이혼으로 EU보다 … 온리2G폰 02.01 937 0 0
162866 ‘오픈런’ 원소주가 ‘애물단지’로?…GS2… 정찰기 02.01 1015 0 0
162865 “개혁한다더니”…사우디 빈살만 득세 후 사형… 18딸라 02.01 1041 0 0
162864 “애플페이로 국내 스마트폰의 점유율에 타격을… 갈증엔염산 02.01 1015 0 0
162863 뿔쇠오리 보전 마라도회의 "전문가가 사이렌 … M4A1 02.01 811 0 0
162862 후쿠시마 인근 해수 600만t, ‘평형수’로… piazet 02.01 1069 0 0
162861 대구 성서공단 섬유공장 화재…대응 2단계 발… 딜러 02.01 827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