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원주민 인정’ 역사적 국민투표 앞둔 호주 여론은

  • 작성자: 안중근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560
  • 2023.09.19
http://n.news.naver.com/article/032/0003247201?sid=104
“애버리진(호주 원주민)과 토레스해협 주민들을 위한 헌법 기구를 세움으로써 이들을 호주 최초의 주민으로 인정하도록 합니다. 당신은 이러한 개헌에 찬성합니까?”

호주 국민들이 다음달 14일 국민투표에서 받게 될 질문이다. 이번 투표를 통해 호주는 원주민의 지위와 권리 보장을 위한 헌법 기구 ‘보이스’를 설립할지 여부를 결정한다. 유권자들이 투표 용지에 ‘예스(Yes·찬성)’ 또는 ‘노(No·반대)’를 적어내야 함에 따라, 찬반 양측은 각각 예스·노 캠페인을 치열하게 벌이고 있다.
현재로선 ‘예스’ 측이 분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투표일을 6주 앞둔 4일(현지시간) 호주 매체 ‘디오스트레일리안’이 실시한 여론 조사를 보면, 개헌 반대가 53%로 찬성(38%)보다 높았다. 같은 날 영국 가디언이 자체 조사한 결과에서도 48%가 반대, 42%는 찬성을 답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애버리진과 토레스 해협 주민으로 구성되는 호주 원주민은 6만년 이상 호주 대륙에 거주했으며, 현재 호주 전체 인구의 약 3.2%를 차지한다. 이들은 고유의 역사, 전통, 언어를 각각보유한 수백개의 하위 그룹으로 이뤄져 있다.

오래도록 대륙의 주인으로 살던 이들은 1788년 영국이 호주를 식민지로 만들면서 ‘인간 이하’의 처지로 전락했다. 호주 헌법은 ‘주인이 없는 땅에 국가를 세웠다’는 논리에 기반해 작성됐으므로, 이에 따르면 호주 원주민은 사람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원주민들은 새로운 질병에 노출됐으며 노예나 다름없는 환경에서 노동을 강요당하면서 인구수가 급감했다. 원주민 말살 정책에 따라 토지를 약탈당했고, 아이도 빼앗겨 백인 가정에 강제로 입양 보내야 했다. 1910년부터 1970년대까지 이러한 동화 정책에 따라 가족과 떨어진 원주민 어린이는 3명 중 1명 꼴이다.

원주민은 1967년에서야 개헌을 통해 호주 공식 인구 조사에 포함됐다. 그간 호주 정부가 과거의 말살 정책을 공식 사과하는 등 원주민 권리와 지위 향상에 일부 진전이 있긴 했지만, 원주민들은 여전히 사회적으로 크게 소외돼 있다. 이들은 높은 자살률과 범죄율 등에 시달리고 있으며 기대수명 또한 비원주민 집단에 비해 8년이나 짧다.

이에 따라 원주민의 지위와 권리를 헌법으로 보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힘을 얻기 시작했다. 캐나다는 1982년 개정된 헌법에 따라 원주민의 권리를 인정한다. 뉴질랜드는 1840년 일찌감치 ‘와이탕이 조약’을 맺어 원주민인 마오리족 문화 보호를 약속하고 마오리어를 공식 언어로 인정했다. 의회에 마오리 의석도 신설했다.

(중략)


개헌을 위해선 두 가지 조건을 갖춰야 한다. 투표자 중 절반 이상이 찬성해야 하며, 호주 6개 주 중 4개 주 이상에서 찬성이 과반을 획득해야 한다. 호주에서는 지금까지 44차례 개헌을 추진했지만, 이 중 19건만 국민투표에 부쳐졌고 가결된 건 8건에 불과하다. 가장 최근에 투표에 부쳐진 개헌안은 1999년으로, 국가 체제를 왕정에서 공화정으로 전환하는 건이었다. 이 역시 부결됐다.
김서영 기자 westzero@kyunghyang.com

((현재로선 ‘예스’ 측이 분발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투표일을 6주 앞둔 4일(현지시간) 호주 매체 ‘디오스트레일리안’이 실시한 여론 조사를 보면, 개헌 반대가 53%로 찬성(38%)보다 높았다. 같은 날 영국 가디언이 자체 조사한 결과에서도 48%가 반대, 42%는 찬성을 답했다.))

여론조사에서 반대가 더 높다는게 충격이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77307 일본 신흥종교 오오모토교의 한국 미래 [예언… dimension 06.20 60 0 0
177306 "남친 재산 얼마나?" 52번 몰래 검색. … 1682483257 06.18 541 0 0
177305 韓, 군함도 이후로 또 당할 판 쿠르릉 06.17 527 0 0
177304 "성노예 타령 언제까지 할거냐?" 쿠르릉 06.16 810 0 0
177303 하이브와 민희진 - 얻은 것과 잃은 것 (조… 안중근 06.13 1059 0 0
177302 액트지오 보다 더 충격적인 석유공사 상황 세포융합 06.13 989 0 0
177301 삼겹살 근황 kKkkkKk 06.12 1156 0 0
177300 가계부채 '세계 1위'·자영업자 연체율 11… 자격루 06.10 1138 0 0
177299 대형마트(이마트, 롯데마트) 우우 가격 깐쇼새우 06.10 1147 0 0
177298 뉴욕 물가 근황 옵트 06.09 1328 0 0
177297 전역 예정자에게까지 매달리는 대한민국 국방 자일당 06.07 1665 0 0
177296 스타쉽 4차발사 실시간 중계 : 2024.6… 아냐모르냐 06.06 1293 0 0
177295 영일만 유전 발표에 야당 "천공의 그림자"‥… 이령 06.06 1317 0 0
177294 멀쩡한 가해자 근황에 '폭발' 시청률 터졌던… 오피니언 06.06 1363 0 0
177293 최저시급도 안 주고 수당 깎고…대구 청년 5… 인텔리전스 06.05 1302 0 0
177292 선넘은 레쓰비 근황 blueblood 06.03 2068 0 0
177291 강호동과 씨름했던 해병의 순직사건 당시 대대… 로우가 06.03 1976 0 0
177290 네이버 LINE 강탈위기, 무엇을 상상하든 … wlfkfak 06.03 1595 0 0
177289 헌재 5인 087938515 06.03 1704 0 0
177288 오늘자 물가인상 근황 ㄷㄷㄷ.jpg corea 06.01 1939 0 0
177287 법원 판결후에도 민희진 대표이사 해임 가능성 뽀샤시 06.01 2101 0 0
177286 법원 "민희진, 배신은 맞지만 배임은 아냐" 깐쇼새우 05.31 1646 0 0
177285 잠수교에 핫핑크를 깐쇼새우 05.30 1785 0 0
177284 채상병 사망 전 녹취파일 입수 “물 속에 있… 정찰기 05.27 2185 0 0
177283 악플 때문에 ㅈ살한 이태원 생존자 고등학생.… 희연이아빠 05.27 2022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