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이러다 아예 사라진다” 점유율 고작 4%…1위 포털의 처참한 ‘추락’

  • 작성자: 세포융합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501
  • 2023.11.21

“우리 대학땐 네이버보다 다음 계정 하나씩 가지고 있을 정도였다”



“예전엔 다음카페 참 많이 했다”



“나는 얼마전까지 네이버보다 다음을 썼다”





한때 포털 시장의 최강자였던 다음(Daum)이 속절없이 추락하고 있다. 생존 위기로까지 몰리고 있다.



국내 포털 시장 점유율 4%대로 추락했다. 다음을 찾는 사람이 계속 줄어들면서 포털이라는 존재감이 미미해 지고 있다.





인터넷 통계데이터 업체에 따르면 지난 10월 다음의 국내 포털 점유율이 4.3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네이버(57.87%)나 구글(33.13%)에 비해 크게 떨어지는 수치다. 카카오가 다음을 분리하는 결단을 내린 지난 5월(5.1%)과 비교해도 1% 포인트 더 떨어졌다.



카카오와 합병 전 20% 수준이었던 다음 점유율은 날개 없이 추락했다. “이대로 가다간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는 우려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카카오 입장에서 다음은 ‘계륵’ 같은 존재다. 실적은 갈수록 부진하고, 뉴스 노출 알고리즘이나 관련 댓글, ‘다음 아고라’ 운영 등과 관련해 좌편향 논란 등이 계속되며 정치권과 갈등을 빚었다.



특히 카카오가 위기에 몰린 상황에서 정치적 부담만 가중하는 다음을 언제까지 안고 갈지는 미지수다. ‘정치 리스크’로 포털 운영에 따른 보이지 않는 비용은 급증하고 있는 반면, 이에 따른 수익은 감소 중인 만큼 결별 카드를 만지작 거릴 수밖에 없다는게 업계 평이다.



갖가지 시나리오가 나돈다.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 입장에서는 위험부담만 있는 다음과 결별을 하고 싶을 것”이라며 “다음을 매각하기도 쉽지 않아, 일단 별도 사내 독립기업(CIC)으로 운영하고 있지만 결단을 내려야할 상황에 몰리고 있다”고 말했다.





http://v.daum.net/v/20231120213136769



카카오 합병 이후로는 다음 안함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177364 24조 체코원전..중국보다 낮은 덤핑, 프랑… 피아니스터 07.19 70 0 0
177363 존나 민망한 삑사리... 닥터 07.19 67 0 0
177362 11월 전 금리인하는 안돼! 생활법률상식 07.19 66 0 0
177361 TBS, 사상초유의 일본어 방송 김무식 07.17 424 0 0
177360 이런거 물어보는거 나도 좀 웃긴데 증권 07.17 303 0 0
177359 쓰레기 분리수거 과태료 거짓 루머 덴마크 07.16 326 0 0
177358 전공의 사직 처리 오늘 마감..병원 적자는 … 미해결사건 07.16 224 0 0
177357 이진숙, 공영방송 사장 지원하며 '노조 탄압… 마크주커버그 07.16 251 0 0
177356 '얼차려 훈련병 사망' 중대장 학대치사죄 기… 오피니언 07.15 246 0 0
177355 박시장 고소녀 국민 세금으로 호화 유학중 매국누리당 07.15 358 0 0
177354 검찰, ‘이태원 참사’ 박희영 7년 구형… … note 07.15 214 0 0
177353 중국인 직원까지 나섰는데…강남 식당서 담배 … Mobile 07.15 251 0 0
177352 '밀양사건 불거진 뒤 이혼' 가해자 영상 사… 연동 07.15 238 0 0
177351 "왜 왔어?!" 돌직구 질문 등장…당황한 구… 몇가지질문 07.15 257 0 0
177350 '성범죄 누명' 논란 동탄경찰서… 개인정보 … plzzz 07.13 463 0 0
177349 윤아 청담동 빌딩 현재 시세 250억 원 예… shurimp 07.12 385 0 0
177348 카라큘라 구제역에 전면전 선포 corea 07.12 444 0 0
177347 "집게손, 혐오 행동인 건 알았지만"…르노차… 삼성국민카드 07.12 406 0 0
177346 "관광객은 폭발하는데.." 한순간에 가난해진… 다크페이지 07.12 389 0 0
177345 손흥민 용인수지 동네 축구 참가 실제상황 … 갑갑갑 07.12 315 0 0
177344 쯔양 전남친한테 4년간 폭행, 착취 협박 당… 매국누리당 07.11 297 0 0
177343 바람기억 커버 중 가장 레전드 7406231x 07.10 559 0 0
177342 외환보유액, 급격한 추락 스콧트 07.09 541 0 0
177341 출소 정준영, 프랑스서 포착 "여성들에 접근… 이령 07.09 332 0 0
177340 "무릎이 없어질 거 같다" "개처럼 뛰다" … 민족고대 07.09 379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