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한국사 왜곡과 말살한 조선총독부의 역사정책이 아직도 느껴진다.

  • 작성자: Dellc
  • 비추천 0
  • 추천 30
  • 조회 49883
  • 2016.06.25

 

 

《조선총독 10인》이라는 책자에서도 잘 나와 있듯이, 현재 구 조선총독부 건물이 철거는 됐으나 일제통치는 총독부 건물이 한 것이 아니라 조선총독 이하 일제관리들이 장본인인데 일제침략시대 당시 조선총독은 일왕의 대리권자로서 한국(조선)의 제반 통치행정을 책임지고 있었던 장본인이자, 우리 독립운동가들에게는 '처단 제1호'의 인물이었습니다.

  조선총독은 행정․입법․사법․군사통수권까지 장악한 채 한국을 포괄적으로 통치했는데 형식상 일본총리 하에 있었으나 한국통치와 관련해서는 대부분 전권을 가지고 있었던 인물이 바로 조선총독이었습니다.

  일제침략시대 말기 중국이나 일본 본토는 물론 심지어는 남양군도로까지 한국인을 학병, 징병, 징용, 정신대로 강제 동원하였던 장본인이자, 특히 일제 지도층의 명령아래 4331년 우리 역사 중 2300년 실사인 '단군조선'을 비롯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에 앞장섰던 장본인이 바로 조선총독들입니다.

  '단군조선을 비롯한 한국사 왜곡과 말살 실태'에 대해서는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수위원회가 편찬한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를 비롯, <제헌국회사>와 일제침략시대 때 군수를 했던 문정창씨의 <군국일본조선강점 36년사> 그리고 30여 년 동안 ‘단군조선’ 관계 사료(史料)를 수집, 정리한 나와 친분이 있는 이상시(李相時, 1932~) 변호사가〈조선일보〉1985년 10월 4일자 11면 머리기사로 폭로한『일제의 한국 고사서(古史書) 대량 분서(焚書)』의 기사와 『일제의 한국상고사 말살실태와 단군실사』라는 표제의 논문집, <단군실사에 관한 고증 연구 우리 상고사는 다시 씌어져야 한다>는 저서에 잘나와 있습니다.

  이상시 변호사는 “검사시절의 수사경험을 살려 한국상고사에 관한 한․중․일 문헌을 철저하게 비교 분석했다”고 말하더군요. 특히 조선일보 편집부국장으로 있는 서희건(徐熙乾, 1944~)씨가 1985년 10월 20일자부터 1986년 10월 26일자까지 총 51회에 걸쳐 '특별기획'으로 연재한『단군조선은 이렇게 말살됐다』와 광복 41주년 '특별기획'으로 1986년 8월 15일부터 말일까지 11회 연재한『국사교과서 새로 써야한다』에 잘 나와 있습니다.

  1985년 조선일보 문화부 차장으로 있던 서희건씨의『단군조선은 이렇게 말살됐다』를 장기 연재 할 수 있도록 지면을 할애해 주고 격려를 해 준 분들이 안병훈(安秉勳, 1938~) 조선일보 전무(편집인), 인보길(印輔吉, 1940~) 디지틀조선일보 대표이사, 조병철(曺秉喆, 1935~) 전 주간조선 주간(전 조선일보 편집국장 대우), 이남규(李南圭; 1936~) 전 조선일보 편집부국장 겸 문화부장입니다.

  1910년 한국을 강탈한 일제는 심지어 우리 소학교(현 초등학교) 교과서까지 거두어 불태웠습니다.

  1910년 8월 29일 한국을 강탈한 일제는 1906년에 설치했던 통감부를 '조선총독부'로 바꾸고, 1910년 10월 1일 관보(官報)를 발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조선총독부 ‘관보’를 근거로 하면 일본 군부의 최고 권력자였고, 한국민의 민족운동을 압살했던 초대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는 취임하자, 1910년 11월부터 전국의 각 도․군․경찰서를 동원하여 1911년 12월말까지 1년 2개월 동안 계속된 제1차 전국 서적 색출에서 '단군조선' 관계 고사서 등 51종 20여만 권의 사서를 수거 불태웠다고 광복 후 출간된 <제헌국회사>와 문정창(文定昌)씨의 저서인 <군국일본조선 강점36년사>는 밝히고 있습니다.

  사료 수집기간은 1910년 11월부터 <조선사> 완간 직전인 1937년까지 27년간 계속되었습니다.

  일제의 조선총독부가 단군조선 등 우리의 역사를 왜곡․말살하기 위해 마련한, 1938년 6월에 발행된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朝鮮史編修會事業槪要)>에서는 1923년부터 1937년까지 15년 동안 차입한 사료가 무려 4,950종이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1910년 11월부터 1년 2개월 동안 수거된 서적이 51종에 20여만 권이고, 그 뒤 15년 동안 차입한 사료가 4천 9백 50종이라면 도대체 얼마나 많은 우리 서적을 압수하고 불태웠는지 알 길이 없는 것이지요.

  일제는 단군조선 등 한국사 관련 사료 등을 수집시 한반도는 물론 일본, 중국 및 만주에 있는 것도 수집하였습니다.

  일본의 사학자이면서 평론가인 하라타사카에루(原田榮)의 저서 <역사와 현대> (1981년 4월 25일 발행)에 보면, “1923년 7월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찬위원회 구로이다 가쓰미(黑板勝美) 고문이 대마도에 사료탐방을 하였을 때 한국과 관계가 있는 문서, 고기록 등이 다수 대주구 번주(藩主․영주) 종백작가(宗伯爵家)에 있는 것을 알고, 고문서류 6만 6천 469매, 고기록류 3천 576책, 고지도 34매 등을 은폐 또는 분서(焚書)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일제의 우리 고사서 인멸은 단군조선 등 한국사를 왜곡하고 말살하기 위한 전초작업이었던 것입니다. 조선총독부 취조국은 단군조선 등 한국사를 왜곡 편찬하는데 필요한 일부 서적만 남기고 모두 불태웠습니다. 현재 단군조선에 대해 논란이 되고 있는 <삼국사기>나 <삼국유사>같은 사서 등을 중심으로 남겨 놓았을 것입니다. 무단정치로 악명이 높던 초대 총독은 취조국이 관장하던 업무를 1915년 중추원으로 이관하고, '편찬과'를 설치하여 <조선반도사> 편찬을 담당시켰습니다.

  새로운 <조선반도사>를 만들려는 일제는 전국에서 압수․분서한 이외에 한국사 왜곡을 위해 '근거자료'로 일부 사서를 남겨놓고, 총독부 취조국에서 1915년 중추원 편찬과로 편사업무를 이전하기 앞서 이들 사료에 대한 철저한 분석과 '왜곡편사계획'을 수립했음이 분명합니다.

  우리민족의 대역적인 이완용과 권중현 등 부일역적들을 고문으로 앉힌 조선총독부 중추원은 1916년 1월 중추원 참의와 부참의 15명에게 편사업무를 맡기고, 일본 동경제국대학 구로이다 가쓰미(黑板勝美) 박사와 일본 경도제국대학 미우라(三浦周行) 교수, 경도제대 이마니시(今西龍) 등 3인에게 지도․감독을 의뢰하였습니다.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 4~7면을 보면, 한국사료의 대량 분서와 한국사의 왜곡편찬 배경을 극명하게 입증해 주고 있습니다.

  “…새로운 사서(즉 왜곡된 역사서)를 읽히는 것이 조선인에 대한 동화(同化)의 목적을 달성하는 첩경이며, 또한 그 효과도 현저할 것이다…. 이것이 조선반도사 편찬이 필요한 이유요, 또한 편찬사업의 근본정신이다”

  조선총독부가 중추원을 앞세워 전국적으로 각 도청․군청․경찰서 등 위압적인 방법을 동원하여 벌인 제2차 '사료수색'에서는 '역사'와 '전통문화예술' 그리고 '인물' 등 압수범위도 오히려 늘어났습니다.

  헌병경찰제도로 무단통치를 강행했고, 단군조선 등 한국사를 말살시키는데 큰 공헌(?)을 했던 초대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는 일본 내각 총리대신으로 전임하고, 그 뒤 3․1운동을 철저히 탄압했던 제2대 총독에 이어, 1919년 8월 12일 문화정치를 표방하고 부임한 제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齋藤實)'는 교활하게도 한국사람을 반일본인으로 만드는 소위 '교육시책'에서

“먼저 조선사람들의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만듦으로써 민족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의 선조와 선인들의 무위(無爲), 무능과 악행 등을 들추어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조선인 청소년들이 그 부조(父祖)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그것을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고, 그 결과 조선인 청소년들이 자국의 모든 인물과 사적(史蹟)에 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어 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니 그 때에 일본사적, 일본인물, 일본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일본 이 조선인을 반(半)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인 것이다.”

  라고 1922년 총독 사이토가 '조선사편수사업'을 지휘하며 말하기도 했습니다. 

  나는 단군조선을 비롯 한국사를 왜곡․말살하는데 앞장을 선 제3대와 제5대 총독을 지낸 사이토 마코토(齋藤實) 총독과 만날 기회가 있었습니다.

  쿤스(E․W․Koons)가 교장으로 있고, 내가 경신학교 교무주임(지금의 부교장)으로 있을 당시인 1926년 9월 경신학교 대강당 낙성식 때 사이토 총독이 참석해 축사를 했는데 이 때부터 안면이 있게 되었습니다.

  그 뒤 1934년~1937년까지 보전 논문집 편집책임을 맡게 된 이유로 인해 조선총독부를 그 누구보다도 많이 다니게 되었습니다.

  일왕의 대리권자로서 이 땅에서 저지른 행악의 총책임자들인 조선총독중 직접 대면한 사람은 제3대와 제5대 총독이었던 사이토 마코토(齋藤實)입니다.

  총독보다는 조선총독부 학무국장(지금의 교육부장관)을 많이 대했습니다.

  1920년대 일제의 정책은 수탈에만 그치는 것이 아니라, 본격적으로 우리민족을 분열시키고, '역사'를 단절시키는 수준에까지 나갔습니다.

  일본은 '자생왕조'라는 허구의 합리화 이외에도, 당시 3․1운동으로 고조된 한국인의 독립의식을 희석시킬 고차원의 식민지 문화정책의 일환으로 더욱이 '역사' 왜곡을 자행했습니다. 그리고 한국인의 '역사의식'을 흐리게 하여 장기적인 식민지화의 포석을 굳히는데 있어서, 무력으로 한국을 병탄한 일제는 군사적․경제적인 측면만이 아니라 '역사적․문화적 측면'에 있어서도 일본이 한반도 지역보다 우위에 있었음을 조작, 교육하는 일이 필요했던 것입니다.

  이런 이유들로 인해, 그 시책의 하나로서 1922년 12월 훈령(訓令) 제64호 ‘조선사편찬위원회규정’을 제정, 공포하여 새롭게 ‘조선사편찬위원회’를 설치하고, 조선총독부 정무총감을 위원장으로 주요인물을 중심으로 한 15명의 위원회를 조직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완용, 권중현 등 부일 역적들과 일본인 어용학자들이 합작하여 떠벌려 놓은 이른바 ‘조선사편찬사업’이 한국인 학자들의 외면으로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자 조선총독부 총독인 사이토 마코토(齋藤實)는 '조선사편찬위원회'를 확대․개편하였습니다.

  그리고 명칭을 ‘조선사편수회’로 바꾸고, 일황(日皇)의 칙령으로 설치근거의 격(格)을 높였습니다.

  1925년 6월에는 '일황칙령' 제218호로 ‘조선사편수회관제’를 제정․공포하고 조선총독부 총독이 직할하는 '독립관청'으로 승격시켰습니다.

  관제(官制)를 새로 제정한 다음달인 1925년 7월 개편한 조선사편수회의 참여인물들을 보면, 일제가 얼마나 단군조선 등 한국사 왜곡편찬에 심혈을 기울였는가를 알 수 있습니다. 조선사편수회 고문에 부일 역적들인 이완용, 권중현을 다시 앉히고 박영효, 이윤용 그리고 일본인 거물들과 어용학자들을 위촉하였습니다. 그리고 이 조선사편수회의 위원장급 회장들로는 현직 정무총감들이 맡아 권력을 휘두를 수 있는 일본인들을 참여 시켰습니다.

  1910년 11월부터 1937년까지 무려 27년간의 사료수집 기간을 제외한 35권의 <조선사>편찬기간만도 1922년 12월 '조선사편찬위원회' 설치 때부터 1938년 3월 완료되기까지 만 16년이 걸렸습니다. 그리고 이 사업을 위해 일제가 쓴 예산만도 엄청났습니다. 일제가 본격적으로 그들의 역사보다 2천년이나 앞서있는 단군조선 등 우리의 '역사'를 왜곡․말살시키기 위해 '일황칙령'으로 설치근거의 격(格)을 높이고, 조선총독부 총독이 직할하는 '독립관청'으로 승격시킨 ‘조선사편수회’에서 일본인 이마니시(今西龍)와 한국인 ○○○, ○○○ 박사 등 세 사람이 '단군조선'을 '신화'로 왜곡하고 말살하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장본인들입니다.

  일본인 이마니시(今西龍)는 <조선사> 편찬의 주역으로 '단군조선' 등 한국사 왜곡 업무에 조선사 편찬 초기부터 16년 2개월 동안 앞장서 관여해 왔는데 이마니시(今西龍)는 1921년 <단군고(檀君考)>라는 '단군신화설'을 만들어 그의 모교인 경도제국대학에 <조선고사의 연구(朝鮮古史の硏究)>라는 논문을 제출 박사 학위를 받기도 했습니다.

  주목해야 할 것은 1916년 1월 '조선반도사편찬위원회' 때는 새로 편찬할 한국사의 시대구분을 ‘상고․삼한(上古․三韓)’, 즉 '단군조선'을 집어넣기로 결의했으나, 7년 후인 1923년 1월 8일 '조선사편찬위원회' 제1차 위원회에 서는 ‘상고․삼한(上古․三韓)’을 단순히 ‘삼국이전’이라는 한편으로 축소하여 놓고, 1925년 10월 8일 '조선사편수회' 제1차 위원회에서는 ‘삼국이전’과 ‘삼국시대’를 줄여 ‘신라통일이전’이란 한편으로 하였습니다.

  이처럼 일제는 '단군조선' 등을 없애려고 편찬기구의 개편 때마다 상한선을 아래로만 끌어내렸습니다.

  특히 일제는 <조선사>가 공명정대한 학술적 사서(史書)라는 것을 강조하였는데 이것을 가시적으로 보장해 주는 편찬체제가 바로 '편년체'였습니다.

  당시 사학계에 풍미되었던 실증사학을 보장해 주는 듯이 간주되었던 것이 편년체였는데 이것의 근본목적은《'취사선택'하여 남긴 사서에서 이 사서들을 기준으로》연도가 정확하지 않다는 이유로 '단군조선'을 사서에서 제외시켜 버리려는데 있었습니다.

  또한 이 연장선에서 단군조선을 계승한 부여 등 열국시대를 말살시키려 했던 데도 그 일단의 목적을 두었습니다. 실제로 <조선사>에 이러한 목적이 관철되었는데 ○○○, ○○ ○ 박사 등 식민사학자들이 '실증사학'을 도입함으로써 역사학의 발전에 기여했다는 평가 이면에는 이와 같은 의도가 숨어 있었습니다.

  한민족의 기원과 관련되는 사서들을 모조리 탈취, 소각, 인멸했던 일제는 단지 고려시대 중엽과 말엽의 사서인 <삼국사기(三國史記)>(1145년 편찬)와 <삼국유사(三國遺事)>(1285년 편찬) 등 '취사선택'하여 이와 같은 사서들만 남겨놓고, 그 이전의 사서들은 소각함으로써 그 의도를 분명히 드러내고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단군조선 등 삼국이전을 제대로 기록하지 않은 <삼국사기>와 단군조선을 불교신화로 각색한 <삼국유사>는 이유야 어찌됐든, 결국 이 두 사서는 일제가 단군조선을 부정 4331년 우리 역사 중 2300년 역사를 말살시키는데 활용할 수 있는 '근거'를 일제에 제시해 주는 결과를 초래한 셈입니다.

  일제는 <조선사> 편찬작업을 통하여 '취사선택'하여 남긴, 즉 단군조선을 제대로 언급하지 않은 <삼국사기>를 한국상고사의 기본사료로 못박아 단군조선을 말살, '한국사'를 2천년 역사로 축소시키는 데 성공하였고, 단군조선을 불교신화로 각색한 <삼국유사>의 기록은 사설(史設)로 규제해 버림으로써 단군조선을 '신화'로 왜곡 처리하는 데 성공하였습니다.

  '단군조선을 비롯 우리 역사가 왜곡 말살된 이유'는 많은 전란을 겪으면서 사료들의 소실과 새 왕조가 역사에 등장할 때마다 전(前)왕조의 업적을 강등하고 파괴시킨 자괴행위, 중국을 위하는 사대사관이 낳은 역사왜곡 등이 있지만, 특히 일제침략시대 때 우리 역사를 왜곡․말살하여 교육하는, 즉 우리민족의 말살정책사관인 '식민사관'에 의한 철저한 역사 왜곡이 그 근본이유입니다.
 

 

 

 

 

 

◆한국인을 일본인으로 만들려 한 ‘조선반도사’ 편찬

초대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다케(寺內政毅)는 부임하자마자 조선인을 일본인으로 만들기 위한 정책의 일환으로 역사왜곡에 착수해 한국의 역사책 수거와 새로운 역사서 편찬 사업을 추진했다. 

데라우치는 “조선인은 독서와 문장에 있어서 결코 문명인에 뒤떨어지지 않으며 고래로부터 전해지는 사서가 많은데, 이는 독립시대의 저술로서 이것들을 읽으면 독립국 시절의 옛꿈에 연연케 하는 폐단이 있을 수 있다. 그렇다고 이와 같은 사적들을 모두 없애려는 것은 오히려 그것의 전파를 격려하는 결과를 가져올지도 모르니 차라리 과거 역사책을 못 보게 막는 대신에 새로운 논리로 따른 사서를 만드는 것이 첩경이며 그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齊藤實)는 1922뇬 교육시책을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다. 

“먼저 조선 사람들이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하라. 그럼으로써 민족혼, 민족 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 조상의 무위, 무능, 악행을 들추어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쳐라. 조선인 청소년들이 그들의 선조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라…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다. 그때 일본의 사적, 일본의 문화, 일본의 위대한 인물들을 소개하면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일본이 조선인을 반(半)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要訣·가장 중요한 방법)인 것이다.”

한국사 왜곡이 어떻게 시작되었는지, 어떤 결과를 의도했는지를 보여주는 말들이다. 

방향이 정해지자 행동에 나섰다. 조선총독부 취조국은 조선의 구습과 제도조사라는 명목으로 전국을 샅샅이 뒤져 역사서적들을 불온서적으로 몰아 거둬들였다. 고대조선 관련 서적, 조선지리, 애국충정을 고취하는 위인전기, 열전류 등 51종 20여만권 이상을 압수해 일부만 남기고 불태웠다. 이어서 ‘조선반도사’ 편찬사업이 시작됐다. 한국인과 일본인은 원래 동족이며, 한국은 주체적으로 발전하지 못한 채 미개발 상태로 있다가 일본의 혜택으로 비로소 발전하게 됐다는 주장을 강조하기 위한 사업이었다. 한민족의 기원과 발달에 관한 고유의 사화(史話), 설화(說話) 등은 일절 무시하고 오로지 기록에 있는 사료에만 의지하라는 지침이 내려졌다. 고대조선을 말살하고, 위만조선-한사군 때 중국의 지배로 한국사가 시작되었다고 왜곡하기 위한 것이었다. 삼국시대에는 ‘삼국 및 가라시대’라는 항목을 설정하고 ‘일본의 보증시대’라는 부제까지 붙이며 ‘임나일본부’(고대 일본이 한국 지배를 위한 한반도 남부에 설치했다는 기구)의 존재를 강하게 부각시켰다.

하지만 작업은 1919년 3·1운동으로 항일 의식이 고조됨에 따라 적극적으로 추진되지 못했다. 

 

 

 

일제강점기 한국사 왜곡은 총독 등 일제의 최고권력자들, 일본 역사학자, 친일파 정치인, 친일 역사학자들의 합작품이었다. 1대 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 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 이완용, 최남선, 이마니시 류, 이병도, 신석호(사진 왼쪽부터)가 그들이다.

 

◆‘조선사편찬위원회’, 한국 고대사 말살에 나서다.

1922년 조선사편찬위원회가 설치됐다. 위원장은 총독부의 2인자인 정무총감이 맡았고 이완용, 박영효, 권중현 등이 고문으로 참여했다. 15명으로 구성된 위원회의 일원인 이마니시 류(今西龍)는 1921뇬 박사학위를 받은 당시의 젊은 학자로 고대사 분야 수사관을 맡아 한국 고대사 왜곡의 중심에 섰던 인물이다. 1926∼1932 경성제대·교토대학 겸임교수를 지냈다. 나가노 칸(長野幹), 오다 미키지로(小田幹治郞) 등도 위원회에 이름을 올렸다. 한국인으로는 정만조, 유맹, 어윤적, 이능화 등이 위촉됐다. 도쿄대학 교수로 우리 역사 왜곡에 가장 큰 역할을 한 구로이타 가쓰미(黑板勝美) 등은 지도고문이었다. 

이듬해 1월 총독과 정무총감이 입회하고 구로이타가 주도한 1차 위원회에서 조선반도사에 적용할 시대 구분이 만들어 졌다. ‘제1편 삼국 이전’, ‘제2편 삼국시대’, ‘제3편 신라시대’, ‘제4편 고려시대’, ‘제5편 조선시대 전기’, ‘제6편 조선시대 중기’, ‘제7편 조선시대 후기’로 정했다. 한국사의 뿌리인 고대사를 ‘삼국이전’으로 뭉뚱그려 고대조선을 부정하려 한 것이 눈에 띈다. 다음과 같은 위원들 간의 논의가 이를 잘 말해준다.

정만조 : “삼국 이전이라 함은 단군(고대조선)까지를 넣는 것인가?”

구로이타 : “삼국이라는 명칭에 대하여 더 연구하겠다.”

이능화 : “상대(上代) 조선에는 단군조선과 기자조선이 있다. 그러므로 삼국 이전의 조선을 고대조선으로 고치는 것이 좋지 않겠는가?” 

구로이타 : “그 당시의 조선은 현재의 조선과 지역이 다르므로 차라리 삼국 이전이라는 막연한 이름을 붙이는 것이 좋을까 한다.”


 

 

‘조선사’ 편찬은 한국사 왜곡의 결정판이었다. 고대조선은 말살되고, 한국사는 타율성, 정체성 등으로 규정됐다. 조선사 1편의 표제.

 

 

◆한국사 왜곡의 결정판 ‘조선사’ 편찬 

1925년 사이토는 조선사편찬위원회 사업이 조선인의 비협조로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자 ‘조선사편수회’로 확대 개편했다. 편수회는 총독이 직할하는 독립 관청이었고, 사무소는 총독부 중추원에 두었다. 협박과 회유를 통해 역사학자들을 영입하는 작업도 진행했다. 1925뇬 8월 1일 열린 제1차 위원회에서 사이토는 조선사 편찬사업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광범위한 사료 수집을 독려했다. 또 전국 도·군·경찰서에 적극적인 협력을 지시했다. 주목을 끄는 것은 1923뇬 조선사편찬위원회의 시대 구분을 조정했다는 점이다. 삼국 이전과 삼국시대를 묶어서 제1편을 신라통일 이전으로 했고, 제2편을 통일신라시대, 제3편을 고려시대, 제4·5·6편을 조선시대 전기·중기·후기로 각각 편성했다.

‘삼국 이전’과 ‘삼국시대’를 ‘신라통일 이전’으로 묶은 것은 한국 고대사 상한 연대를 더 끌어내려 종래 일본 역사학계가 주장했던 대로 한국 고대국가 출발을 3∼4세기에 맞추려는 의도였다.

이를 통해 역사적 사실로 말하기 어려웠던 진구황후(神功皇后)의 삼한정벌과 임나일본부설을 사실로 만들려 했다. 일본 역사학계에서는 일본 고전 연구와 광개토대왕 비문 연구, 칠지도 명문 연구 등을 통해서 이러한 주장을 이미 통설로 만들어놓고 있었으나 한국 문헌의 뒷받침이 없는 것이 문제였다. 그래서 자기네들의 입맛대로 조작할 사료집 ‘조선사’를 편찬해 고대 일본의 한국 지배를 움직일 수 없는 역사적 사실로 굳히기로 했다. 일본의 한국에 대한 식민지배는 결코 침략행위가 아닌 역사 복원이라는 점을 강조하려는 계산이었다.

이를 위해 이른바 ‘첫 번째 일왕’ 진무(神武·기원전 660뇬 )보다도 1673뇬 이나 앞서 있는 단군왕검의 고대조선 건국(기원전 2333뇬 )을 부정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과제였다. 단군의 건국 기록을 신화로 왜곡하는 것이 이렇게 시작되었다. 당시는 한국인, 일본인 모두 역사 지식이 많지 않았던 때였으므로 일본의 정치 이념에 의해 설계된 각본에 따라 새로운 허구의 역사를 만드는 작업이 가능했다. 영토 지배뿐 아니라 민족 동화까지 노린 이런 시도의 결정판이 ‘조선사’ 편찬 사업이었던 것이다. 

조선사편수회는 1937뇬 ‘조선사’ 35권과 부록으로 ‘조선사료 총간’ 20종, ‘조선사료 집진’ 3질을 완성하고 이듬해 3월 편수사업을 끝냈다. 이마니시 류를 비롯하여 이바나 이와키치(稻葉岩吉), 스에마쓰 야스카즈(末松保和) 등 20여명의 일본 학자들이 편찬 실무를 맡았고, 한국인 학자로 1922뇬 에 위촉된 고문 4명, 위원 4명을 비롯하여 이병도, 신석호, 최남선, 홍희, 구찬서 등이 동참했다. 

16년간 90여만엔의 예산을 들여 출판한 ‘조선사’는 정치·문화적으로는 타율성(他律性), 사회·경제적으로는 정체성(停滯性)에 입각해 서술한 악서(惡書)로 역사적 진실을 심하게 왜곡하여 한국인의 옛모습을 바르게 비쳐볼 수 없게 만든 책이다.

 

 

 

중국 남송(南宋) 시대의 ‘우공구주 금주도’(禹貢九州今州圖·1209뇬 ). ‘고조선’, ‘고려’(고구려), ‘동이’, ‘백제’, ‘신라’ 등의 명칭을 만주지역과 한반도 일대에 적어 두었다. 일제의 주장과 달리 오래전부터 고조선이 역사적 실재로 인정됐고, 고구려를 ‘중국의 지방정권’ 운운하는 중국의 동북공정이 허위임을 보여주는 자료로 해석된다.

  


◆중국 동북공정의 논리와 상통하는 식민사관

일제는 한국인을 ‘충성스러운 일왕의 신민’으로 만들려 했다. ‘조선사’가 고대조선사를 부정하고, 타율성과 정체성을 강조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일제의 한국사 왜곡은 핵심 주장을 6가지 정도로 정리할 수 있다. 

첫째, 한국은 지정학적으로 대륙세력과 해양세력의 가운데 끼어 있어 불가피하게 어느 한쪽의 지배를 받아야 했다.

둘째, 한국민족사는 중국으로부터 유래한 기자와 위만, 그리고 한사군의 지배로부터 시작되었다.

셋째, 고대 한·중 국경선인 패수는 대동강이며 한사군의 중심이었던 낙랑군은 평양에 있었다. 

넷째, 고대조선사는 역사를 끌어올리기 위해 가공된 허구의 역사요, 신화일 뿐이다.

다섯째, 한민족은 천성적으로 서로 싸우고 분열하는 당파성이 강하다.

여섯째, 한반도의 남부는 임나일본부의 지배를 받았기 때문에 일본의 한국지배는 침략이 아닌 역사의 복원이다.

두 번째, 세 번째 주장은 고대조선, 고구려, 발해가 자기들의 지방정부였다는 중국의 동북공정 논리로 이어지고 있다. 더 안타까운 것은 광복 후 조선사편수회에 참여했던 이병도, 신석호의 학설이 소위 실증사학이라는 이름으로 우리나라 역사학의 주류가 되어 한국 역사학계를 풍미하고 있다는 점이다.

 

 

“조선인들이 역사·전통 모르게 하고 무능만 들추어내 가르쳐라”가 결국 일본의 입장이었는데 그 비슷한 논리가 지금도 전개되고 있는것 같다.

나라가 잘된 것은 독재자의 공으로 돌리고 나라가 어려워진것은 국민들의 무능과 무지로 돌리는 그들의 역사정책 과거 일본과 너무 흡사하지 않은가?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3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카누님의 댓글

  • 쓰레빠  카누
  • SNS 보내기
  • 모든게 박정희-박근혜의 의지
0

dasdsavsa님의 댓글

  • 쓰레빠  dasdsavsa
  • SNS 보내기
  • 대한민국이지만 실상은 왜국
1

마유오시오님의 댓글

  • 쓰레빠  마유오시오
  • SNS 보내기
  • 조중동 국정원 일베 어버이연합,전경련 친일 매국노 넘들
0

오늘만유머님의 댓글

  • 쓰레빠  오늘만유머
  • SNS 보내기
  • 국정교과서가 아니라 근혜교과서!!
0

EmpireDevil님의 댓글

  • 쓰레빠  EmpireDevil
  • SNS 보내기
  • 역사는 말이다 권력이 바꾸는게아니고 국민이 바꾸는것이다. 그런데 이놈의 정부를 조선총독부라고 생각하니까 조금 이해가 되는구나..
0

찌끄레기인님의 댓글

  • 쓰레빠  찌끄레기인
  • SNS 보내기
  • 총독부 대장이 우리나라에서 쫒겨나면서 마지막으로 남긴말이

    "우리는 여기서 떠나지만 조생징은 앞으로도 100년간 우리의 지배를 받을것이다."

    보란듯이 실천해 옮기고 있는 정부.
0

분화된공중님의 댓글

  • 쓰레빠  분화된공중
  • SNS 보내기
  • 자기 아버지를 찬양하기 위해 역사 인식을 바꾸려고 한다면 김일성과 다를 게 무언가?
    청와대는 왜교부랑 뭐가 다른가?
0

시나브로님의 댓글

  • 쓰레빠  시나브로
  • SNS 보내기
  • 박근혜 정부의 역사왜곡은 정말 심각한 수준이다.
0

Marlboro님의 댓글

  • 쓰레빠  Marlboro
  • SNS 보내기
  • 일제 식민지하에 피해를 당한 할머니들의 위안부 소녀상을 팔아먹은 친일베 매국노들이 있음에 새삼 놀랍지도 않다.
0

오함마가져와님의 댓글

  • 쓰레빠  오함마가져와
  • SNS 보내기
  • 언제나 적은 내부에 있다
0

빙산일각님의 댓글

  • 쓰레빠  빙산일각
  • SNS 보내기
  • 좋은글 감사합니다
0

악과비님의 댓글

  • 쓰레빠  악과비
  • SNS 보내기
  • 친일파 딸을 대통으로 뽑은게 잘못....

    국내에서 은폐하는 무리들을 견제하는 것이 너무 시급합니다.

    친일파청산이 어서 되어야 하는데...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649 71돌을 맞은 광복절. 매국자들 속에 지켜낼… 26 밤을걷는선비 08.15 61078 121 0
648 2020년 연금보험의 배신 13 makenewss 08.13 104831 31 2
647 [2016년 8월 찌라시] 미녀스타 A의 실… 36 찌라시 08.10 442968 99 0
646 김일성, 김정일의 첨예했던 갈등과 사망 의혹 15 그것이알고싶다 08.07 100543 27 1
645 [기업,재계소식]샤오미, 산업은행, 김무성,… 25 정찰기 08.05 97257 70 0
644 한국의 역사 속 8대 미스테리 13 KKMKSMIN 08.03 147559 21 0
643 7월 마지막 짧은 찌라시 2개 24 찌라시 07.31 292938 65 0
642 노무현 대통령 시절 일본과 독도 문제 상황에… 28 ABCDE 07.27 108047 94 0
641 [용감한기자들]아이돌 A그룹 재결합 불발 이… 20 체크 07.25 271378 57 0
640 받은글) 최신 연예가 소식: 비, 서현진, … 26 카더라 07.22 327391 73 0
639 성폭행vs무고죄. 이진욱 사건 정리(한쪽 의… 32 고증 07.20 226200 67 0
638 [2016년 7월찌라시] 강패대첩, H재벌3… 37 여의도통신원 07.18 684598 90 0
637 우리나라 성매매, 해외 원정 성매매 급증. … 23 kakaotalk 07.16 187462 52 0
636 [2016년 7월 찌라시] 배우의 갑질, 모… 36 찌라시 07.13 406551 92 0
635 여성부가 악용하는 남녀평등에 관한 자료에 대… 17 리코 07.11 68904 59 6
634 한국의 부동산 미래와 정부가 부동산 시세를 … 28 산업은행 07.08 166577 84 0
633 세상을 떠도는 음침한 이야기 10선 15 미스털이 07.06 161041 21 1
632 일본 최악의 여아 엽기 연쇄살인사건범 미야자… 11 살인의추억 07.02 130836 20 0
631 [2016년 6월 찌라시] ㅎ감독의 재산과 … 25 찌라시 06.30 330719 65 1
630 떨고있는 호스트빠 단골 미씨 스타들, 강남패… 30 여의도통신원 06.29 509114 88 0
629 경영 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재벌 3… 21 저격수다 06.27 138714 52 0
628 한국사 왜곡과 말살한 조선총독부의 역사정책이… 12 Dellc 06.25 49884 30 0
627 신(辛) 바벨탑 은둔의 롯데, 특혜의 은밀한… 19 뉴스빠타 06.23 93591 70 0
626 프로야구 선수 도박 사건부터 롯데 대폭발까지… 20 정찰기 06.23 100435 73 0
625 결국 김민희 홍상수 불륜 찌라시도, 코리아데… 24 indocoffee 06.21 341912 81 3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