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결국 김민희 홍상수 불륜 찌라시도, 코리아데일리 취재도 맞는 얘기였습니다.

  • 작성자: indocoffee
  • 비추천 3
  • 추천 81
  • 조회 341872
  • 2016.06.21

 

[Dispatch=임근호기자]"너무 고마워요. 같이 있어줘서. 정말 고맙습니다. 너무 예쁘세요. 눈이 부셔요. 정말 너무 고마워요." (정재영 대사)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홍상수 감독). 배우 정재영(함춘수 역)이 김민희(윤희정 역)에게 속마음을 고백한다.

"마음을 표현하고 싶어서 그래요. 답답해서 그래요. 너무 답답해요. 너무. 왜 이렇게 예쁘세요. 당신" (정재영 대사)

정재영은 극중 영화감독으로 등장한다.

홍상수 감독의 아내 A씨는 2015년 9월 28일 압구정 CGV에서 이 영화를 봤다. 언제나 그랬듯이, 극장 맨 뒷자리에 앉아 남편의 신작을 감상했다.

A씨는 영화를 보는 내내 화끈거렸다. A씨 측의 표현을 빌리자면, 정재영이 곧 홍상수. 정재영의 대사가 바로 홍 감독의 마음이라는 것.

"저 결혼했죠. 23살 때 결혼했습니다. 너무 어렸을 때 했죠. 그 사람이 저하고 딱 반대되는 사람이에요." (정재영 대사)

홍상수 감독은 1985년에 결혼했다. 그의 나이 25살. 미국 유학(California College of the Arts) 시절, UC 버클리를 다니던 동갑내기 A씨를 만났다.

A씨는 미국 영주권자였다. 홍 감독은 A씨와 결혼해 영주권을 획득했다. 두 사람은 1992년, 32살에 영구 귀국했다. 홍 감독은 방송 PD로 한국 생활을 시작했다.

다시,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사랑하는 것 같습니다. 제가 결혼하고 싶어요. 근데 결혼을 못할 것 같아요. 결혼을 했거든요. 애가 둘이나 있어요." (정재영 대사)

홍상수 부부는, 늘 '애가 둘'이라고 말한다. 실제로는 외동딸 하나다. 그러나 이들은 애완견을 아들로 생각한다. 벌써 13년을 키웠다.

덧붙여, 홍상수 감독의 처남(형님)은 화가다. 영화에서는 매형으로 등장(?)한다.

"화가분들은 더 그러시는거 같아요. 매형도 화가인데 보니까 정말 그러시더라고요." (정재영 대사)

A씨는 느낄 수 있었다. 그러나 마지막까지 견디어냈다. 애써 침착을 유지했다.

"너무 예뻐요. 너무 예뻐서 사랑합니다. 고마워요. 이런 느낌 갖게 해줘서. 평생 잘 간직할게요."(정재영 대사)

2015년 9월 29일, 압구정 CGV에서 GV가 열렸다. 홍상수 감독이 관객과 대화하는 자리였다. 한 관객이 요즘하는 생각들을 물었다.

"죽어도 된다. 안달하지 말자. (중략) 두려움보다는 사랑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 그런 생각 많이 한다." (홍상수)

A씨는 이 장면을 인터넷으로 지켜봤다. 슬픈 예감이 확신으로 바뀌는 순간. 그래도, 내색하지 않았다. 단지 남편의 예술이라며 스스로를 안심시켰다.

그날 새벽, 정확히 9월 30일이다.홍상수 감독은 문자 한 통을 받고 집을 나갔다. 그 후로 9개월이 지났다. 그는 아직, 돌아오지 않고 있다.

"A와 딸이 홍 감독의 팔을 잡았어요. 무슨 일이냐고 물었죠. 홍 감독은…, '사랑하는 여자가 생겼다. 그 여자와 가정을 이루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A씨 가족)

홍상수(56) 감독과 김민희(34)가 사랑에 빠졌다. 무려 22살 차이다. 둘은 지난 2015년 1월,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찍으며 부적절한 관계를 맺었다.

홍 감독은 9개월 째 집을 비운 상태다. 그 사이 A씨는 말로 표현 못할 고통을 겪고 있다. 딸의 상처 또한 이루 말할 수 없다.

"둘은 사랑이 무슨 잘못이냐고 하겠지요. 그들은 매일이 천국이겠지만, 남은 사람은 하루하루가 지옥이에요. 그 상처를 짐작할 수 있겠어요?" (A씨 가족)

'디스패치'가 홍상수 부부의 가족인, B씨를 만났다.B씨는 이들과 친인척 관계. 이번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다. A씨와 딸을 가장 가까이에서 위로하고 있는 사람이기도 하다.

B씨는 그간의 일을 빠짐없이 말했다.

"30년을 함께 살았습니다. 모두가 부러워하는 부부였죠. 홍 감독은 가정적인 사람입니다. 다정했고요. A는 가장 든든한 조력자였습니다. 감독으로 존경했고, 남편으로 사랑했어요." (B씨)

홍 감독은 김민희를 만나기 전까지는, 그랬다. 좋은 남편, 좋은 아빠였다. 별명이, '집돌이'로 통할 정도였다.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가족과 함께 보냈다.

그런 홍 감독이 떠나면서 한 이야기. 먼저 딸에게는, 다른 여자가 있음을 고백했다.

"아빠에게 다른 여자가 생겼어. 그 여자가 내게 용기를 줬어. 이제 그 사람과 함께 할거야." (9월 30일, 딸에게)

아내에겐 결별을 말했다.

"○○! 이제 다른 사람과 살고 싶어. ○○도 나가서 남자들 좀 만나봐." (9월 30일, 아내에게)

A씨는 남편의 변화를 눈치채진 못했다. 하지만 돌이켜 생각하면, 홍 감독은 지난 해 2월-'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크랭크업- 이후 조금씩 변하고 있었다.

일례로, 홍상수 감독은 촬영을 핑계로 1달간 집을 비웠다. 지난 해 7월 중순, 연남동에서 새 작품(김주혁·이유영 출연)을 찍으며 집에 들어오지 않았다.

"서울 촬영때는 숙소를 잡지 않아요. 그런데 이번에는 게스트 하우스를 잡았어요. 밤샘 촬영이 많아 (스태프들과) 쉴 공간이 필요하다고요. 그런데 알고보니…." (B씨)

알고보니, 홍 감독은 양쪽을 속였다. 영화 스태프에 따르면, 그는 촬영이 끝나기 무섭게 현장에서 사라졌다. 자택으로 귀가한다고 말했다.

반면 A씨와 가족들은 홍 감독이 게스트 하우스에서 지내는 줄 알았다. 그도 그럴 것이 홍 감독은 영화 시작 전, 밤샘이 잦아 집에 오지 못할거란 핑계를 댔다.

결국, 홍 감독의 거짓말이었다. 지금도 그가 어디에 머물렀는지는 아무도 모른다.(후략) 전체는 출처

 

 

 

 

아래는 2월 1일에 올라왔던 찌라시다.

 

 

 

1. 홍ㅅㅅ 감독, 배우 김ㅁㅎ와 열애


=영화계 복수의 인사에 따르면 홍ㅅㅅ 감독(56)과 김ㅎ(34)가 열애 중. 

 아내와 20대 자식이 있는 홍 감독은 영화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찍으며 김ㅁㅎ와 연인으로 발전. 

 둘은 파리와 서울을 오가며 뜨거운 연애를 하고 있다고.


=홍 감독의 부인과 아내가 이 사실을 알고 같은 아파트에 사는 문화일보 김ㄱㅊ 기자에게 문제 해법을 자문. 

 김 기자가 홍 감독과 가족을 오가면서 상황을 조정하고 해결책을 찾았지만 홍 감독과 김ㅁㅎ의 열애가 너무 뜨겁다고.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은 현재 영화계에서 널리 알려지고 있어. 

 하지만 인터넷 매체들이 불륜이기 때문에 쉽게 기사화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임.

 

 

 

 

 

불륜 현장 부인에 들통 


여자 톱스타 “결혼 안 한다 그러나 사랑하는 감독님 애 갖을 때 까지 눈감아 줘라” 큰소리  

 

(기사-http://www.ikoreadail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2065)

 

 

01.jpg

 

최근 연예계에는 이름만 말하면 누구나 금방아는 여자 톱스타와 유부남인 유명 감독의 불륜과 동거 소식이 퍼져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고 있다.  

 

이에 대해 코리아데일리는 특별 취재팀을 꾸려 이들의 불륜과 동거 현장을 계속 주시하는 등 취재에 나서 소문이 사실이며 같이 있는 모습 등을 촬영하는 등 이들은 영화촬영을 핑계로 강원도 일대에서 머물면서 숙소에서 함께 기거하는 사실상 동거 생활을 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유부남인 이 영화감독은 조강지처인 아내를 비롯한 두명의 아이까지 내 팽겨치는 등 톱스타 여배우에 빠져 부인에게 이혼을 계속 강요하는 등 늦바람에 빠져 지내는 현재의 모습 은 공인이라는 신분을 떠나 모든이를 분하게 만들고 있다.

 

그러나 취재한 내용을 부인은 남편에게 해가 될까봐 보도를 간곡히 만류 하는 것을 생각해 보도하기 위해 본사 고문 변호사와 상의를 한 끝에 독자들의 알권리도 중요하지만 아무리 불륜 행각을 벌이는 두 사람이 연예인라는 공인이지만 개인적인 사생활이리는 점에서 실명과 이니셜(성의 첫 째자를 인용해도 그들이 누구이지 알 수 있기에) 취재의 내용에서 이들의 이름이 없이 그냥 여자 톱스타, 유명 감독으로 칭하기로 했다.

 

최근에도 영화관계일을 핑계로 나란히 해외를 다녀오기도 한 이 여자 톱스타와 영화감독은 이번에도 같이 작품을 할 것으로 영화계에 알려지는 등 영화 촬영을 핑계로 계속해서 또 같이 머물고 있는 것으로 본지 취재진에 의해서 밝혀졌다.

 

현재 사실상 부부의 행세를 하고 있는 이들의 인연은 4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때 동료남자 연예인과 공식적인 커플로 세인들의 관심을 끌기도 한 이 여자 톱스타는 연예인 활동으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으며 현재도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당시 영화 작품을 통해 만난 이들은 작품을 같이하면서 감독과 배우, 많은 나이차이, 유부남과 미혼 여성 등 일반적으로 어울리지 않은 사이지만 그 이후 서로에 대한 비정상적인 집착을 보이는 비상식적인 일이 연예계에 입 소문이 나기 시작했다.

 

 

02.jpg

 

이처럼 연예계에 조심스럽게 소문처럼 돌기 시작한 둘의 불륜은 최근 영화감독 부인(대안학교 학부모 모임에서 만난 친한 측근에게 남편과의 관계를 상의)의 주변에서 알려지기 시작해 현재는 영화감독이 사는 빌라주변은 누구나가 알고 있는 관계로 발전했다.  

 

영화감독의 부인과 호형호제로 잘 알고 지내는 학부모 모임의 한 관계자에 따르면 “3~4년 전부터 남편이 영화감독이 영화 일을 핑계로 집에 잘 들어오지 않았고 1년 전에는 ‘나는(감독) 사랑하는 사람과 결혼을 약속했다 그만 이혼해 달라’고 요구해와 부인이 ‘바람을 피워도 좋으니 가정을 지키위해 이혼은 못 한다’고 말하자 짐을 챙겨서 아예 집을 나갔다”면서 “그 이후 아예 집에 들어오고 있지 않으며 감독의 부인은 남편의 불륜을 막고 아이들의 아빠로 돌아오기를 간절한 바라는 마음으로, 온갖 방법을 동원하고 있지만 영화감독은 여자 톱스타에게 마음을 빼앗겨 가정은 완전히 깨어질 지경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일에 대해 본사 취재진을 경기도 빌라 자택 근처에서 만난 부인은 “두 사람이 보이는 행위를 생각하면 모든 것을 폭로하는 인터뷰를 해서 두 사람을 매장 시키고 싶지만 그러면 가정이 완전히 깨어질 것이고 아이들은 어떻게 세상을 살아 갈수 있겠는 냐? 화가 나고 속이 상하지만 어쩔 수 없는 일이고 아이들을 위해서 기사화하는 것을 말아달라”고 눈물로 호소했다.  

 

이처럼 부인은 아이들을 키우면서 애 간장을 태우고 있지만 유명 감독과 여자 톱스타는 여전히 함께 해외를 다녀오는 등 가정을 버린 채 둘이 애정행각을 계속하고 있다.

 

이에 실명을 거론하지 않고 이 기사를 게재하는 것은 영화감독과 여자 톱스타 둘은 로맨스라고 하겠지만 엄연한 불륜이고 대중의 관심을 받는 공인으로서 책임을 다하라는 경고의 의미다.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찌라시, 실명, 불륜, 증권가 찌라시, 최신 찌라시, 김민희 찌라시, 홍상수 찌라시, 유명 여배우, 영화감독, 불륜 찌라시, 2016년 6월 찌라시,

김민희 홍상수, 김민희 홍상수 불륜, 코리아데일리, 찌라시, 김민희 홍상수 찌라시

추천 81 비추천 3

   

찌라시, 찌라시, 실명, 불륜, 증권가 찌라시, 최신 찌라시, 김민희 찌라시, 홍상수 찌라시, 유명 여배우, 영화감독, 불륜 찌라시, 2016년 6월 찌라시, 김민희 홍상수, 김민희 홍상수 불륜, 코리아데일리, 김민희 홍상수 찌라시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준수님의 댓글

  • 쓰레빠  준수
  • SNS 보내기
  • 이러니 사람들이 찌라시를 무조건 다 거짓말이라고 생각할수가 있나..... 이미 예전부터 알만한 사람들은 알았다는거네.. 왜 이제 막 터지지??
0

trade5478님의 댓글

  • 쓰레빠  trade5478
  • SNS 보내기
  • 음.. 간통죄가 없어지니 이런게 아무렇지 않게 나오는군요.
0

reddevilss님의 댓글

  • 쓰레빠  reddevilss
  • SNS 보내기
  • 최소한 현 부인이랑 이혼을 하고 연애를 하든가 해야되는거 아닌가?
0

여긴어뒤님의 댓글

  • 쓰레빠  여긴어뒤
  • SNS 보내기
  • 놔둬라.... 부러울 따름이다.... 저 부인이 홍감독을 사랑해서 이혼 안해준다고 생각해...?
0

향기나는사람님의 댓글

  • 쓰레빠  향기나는사람
  • SNS 보내기
  • 박유천 하나로는 힘든가?? 근데 이정도면 민영화나 신공항 이목을 돌리기엔 너무 약한거 아닌가?
0

봉사기록님의 댓글

  • 쓰레빠  봉사기록
  • SNS 보내기
  • 아이들이 불쌍...
0

잉게총괄님의 댓글

  • 쓰레빠  잉게총괄
  • SNS 보내기
  • 가장 쓸데없는게 연예인 걱정
0

kang별님의 댓글

  • 쓰레빠  kang별
  • SNS 보내기
  • 뭍고싶으게 많으니까 지금 터지는거지
0

그라지오치오님의 댓글

  • 쓰레빠  그라지오치오
  • SNS 보내기
  • 둘이 몰하든 관심없는데
    아니 대체 몰 덮으려고 하는거냐고~~~~
0

니얼미님의 댓글

  • 쓰레빠  니얼미
  • SNS 보내기
  • 박유천 가지고는 이제 가려지지가 않나보네...기자라는 이름으로 불리기 부끄럽지 않나?
0

coolingboy님의 댓글

  • 쓰레빠  coolingboy
  • SNS 보내기
  • 박찬욱 대단하다. 작년부터 나온 스캔들 얘기를 영화 개봉 이후로 미룰 수 있었다니...
0

시비걸지마님의 댓글

  • 쓰레빠  시비걸지마
  • SNS 보내기
  • 신공항에 전기,가스 민영화에 막을 것이 많다보니 스캔들도 여러개 터트리는군요
0

히야신님의 댓글

  • 쓰레빠  히야신
  • SNS 보내기
  • 박유천이 고마워할 정도로 엄청난 스캔들이군. 더럽다 더러워.
0

흠흠흠흠님의 댓글

  • 쓰레빠  흠흠흠흠
  • SNS 보내기
  • 이거뭐냐 영화냐?  불륜영화한편보는거같네 나참
0

2sunhyuck님의 댓글

  • 쓰레빠  2sunhyuck
  • SNS 보내기
  • 디스패치의 수사력은 우리나라 검찰과 경찰을 뛰어넘는다. 어버이연합 롯데 세월호 뒷조사하면 참 좋으련만...
    참으로 타이밍 절묘하게 연예인들 사생활을 터뜨린다. 조선하고 같이 터뜨리는건 우연일까?? ㅎㅎ
0

꼴초님의 댓글

  • 쓰레빠  꼴초
  • SNS 보내기
  • 아무리 사랑에 미쳤다지만

    김민희 가정있는남자건드는건 좀 아니라고 보는데...
0

자정빨24님의 댓글

  • 쓰레빠  자정빨24
  • SNS 보내기
  • 또 덮을 뉴스가 있나보다 ㅋㅋㅋㅋ 한참 잘 나가는 아가씨 영화까지 묻어버릴 뉴스 ㅋㅋㅋ
    이제는 예술인들이 들고 일어나야 하는거 아닌가
0

dorocyonse님의 댓글

  • 쓰레빠  dorocyonse
  • SNS 보내기
  • 신공항 가스 민영화반대 덮는기사군 ...
    그리구 불륜이면 진짜 나쁘넹 두사람ㅉㅉ
0

천리망아지님의 댓글

0

메를자켓님의 댓글

  • 쓰레빠  메를자켓
  • SNS 보내기
  • 이런건 하거나 말거나고 지들문제고
    기자들아 전기 가스 민영화 문제나 이렇게 파봐라
0

앙상부리님의 댓글

  • 쓰레빠  앙상부리
  • SNS 보내기
  • 디스패치는 항상 국가에 뭔 일 있을 때 하나씩 터트립니다.
    뒤에 국정원이 있는 것 아닌가 의심스럽습니다.
0

enter548님의 댓글

  • 쓰레빠  enter548
  • SNS 보내기
  • 이럴 때일 수록, '정치, 경제'면을 봐야 됨.
    재밌는게 더 많음
0

백년묵은산삼님의 댓글

  • 쓰레빠  백년묵은산삼
  • SNS 보내기
  • 백양 오양정도가 되어야 덮을수 있지 않나요?
0

오오사와님의 댓글

  • 쓰레빠  오오사와
  • SNS 보내기
  • 이전에 K본부에 pd로 일했었던 지인이 있었는데 웬만한 찌라시는 90% 이상 진짜라 했음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649 71돌을 맞은 광복절. 매국자들 속에 지켜낼… 26 밤을걷는선비 08.15 61055 121 0
648 2020년 연금보험의 배신 13 makenewss 08.13 104787 31 2
647 [2016년 8월 찌라시] 미녀스타 A의 실… 36 찌라시 08.10 442936 99 0
646 김일성, 김정일의 첨예했던 갈등과 사망 의혹 15 그것이알고싶다 08.07 100526 27 1
645 [기업,재계소식]샤오미, 산업은행, 김무성,… 25 정찰기 08.05 97249 70 0
644 한국의 역사 속 8대 미스테리 13 KKMKSMIN 08.03 147545 21 0
643 7월 마지막 짧은 찌라시 2개 24 찌라시 07.31 292902 65 0
642 노무현 대통령 시절 일본과 독도 문제 상황에… 28 ABCDE 07.27 108006 94 0
641 [용감한기자들]아이돌 A그룹 재결합 불발 이… 20 체크 07.25 271339 57 0
640 받은글) 최신 연예가 소식: 비, 서현진, … 26 카더라 07.22 327349 73 0
639 성폭행vs무고죄. 이진욱 사건 정리(한쪽 의… 32 고증 07.20 226156 67 0
638 [2016년 7월찌라시] 강패대첩, H재벌3… 37 여의도통신원 07.18 684519 90 0
637 우리나라 성매매, 해외 원정 성매매 급증. … 23 kakaotalk 07.16 187418 52 0
636 [2016년 7월 찌라시] 배우의 갑질, 모… 36 찌라시 07.13 406504 92 0
635 여성부가 악용하는 남녀평등에 관한 자료에 대… 17 리코 07.11 68875 59 6
634 한국의 부동산 미래와 정부가 부동산 시세를 … 28 산업은행 07.08 166366 84 0
633 세상을 떠도는 음침한 이야기 10선 15 미스털이 07.06 159942 21 1
632 일본 최악의 여아 엽기 연쇄살인사건범 미야자… 11 살인의추억 07.02 130811 20 0
631 [2016년 6월 찌라시] ㅎ감독의 재산과 … 25 찌라시 06.30 330684 65 1
630 떨고있는 호스트빠 단골 미씨 스타들, 강남패… 30 여의도통신원 06.29 508837 88 0
629 경영 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재벌 3… 21 저격수다 06.27 138690 52 0
628 한국사 왜곡과 말살한 조선총독부의 역사정책이… 12 Dellc 06.25 49856 30 0
627 신(辛) 바벨탑 은둔의 롯데, 특혜의 은밀한… 19 뉴스빠타 06.23 93571 70 0
626 프로야구 선수 도박 사건부터 롯데 대폭발까지… 20 정찰기 06.23 100413 73 0
625 결국 김민희 홍상수 불륜 찌라시도, 코리아데… 24 indocoffee 06.21 341877 81 3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