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2020년 연금보험의 배신

  • 작성자: makenewss
  • 비추천 2
  • 추천 31
  • 조회 104794
  • 2016.08.13

결론적으로 2020IFRS4-2는 시행이 확정 됬습니다.
은행 건전성 지표인 BIS처럼
보험사는 RBC라는 제도로 보험 건전성 지표를 활용하고 있는데
이 문제에서 국제회계 기준을 적용할 경우
거의 대부분의 보험사는 파산한다는것이 핵심입니다.

http://vip.mk.co.kr/news/view/21/31/62800.html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3/08/2016030800282.html
이런일이 우리에게만 있었느냐 ,아닙니다.
일본에서도 이런일로 인하여 현재의 고령화 사회 진입시기 국민들의
연금저축에 대해서 보험사 디폴트 하였으며
그 결과로 현재의 폭주노인( 노인빈곤과 범죄율) 폭증의 주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으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6/03/28/2016032801598.html

일본국민들은 상당부분 연금보험을 미 수령 하고
정부의 휴지조각 채권증서를 아직 믿고 있습니다,

http://www.asiae.co.kr/news/view.htm?idxno=2015031811185960199

문제는 2018년 고령화 사회진입 2026년 초고령화 사회에 진입하는 한국의
경우 자본축적이 약 75조의 보험사가 마이너스 50조 원으로 추정되는 연금성 부채에
대해서 대책이 전문하다는 것입니다.

연금보험 저축의 경우 삼성생명의 본사건문뿐만 아니라 현 부동산 매각이
전면적으로 이루어 지는것도 이 현상황과 무관하지 않다고 봅니다.
실제로 삼성이 내부REC  유보금 적자분은 35조원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삼성의 채권과 주식이 대부분 삼성그룹사의 채권과 주식이기 때문에
많은 정치인이 삼성이 망한다라 표현하지만.
정확하게는 지배구조 체계에 있는 삼성의 그룹 지배권이 흔들린다로
표현하는 것이 정확할 것입니다.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60410010002449

문제는 이러한 전문적인 회계기준이 국민적으로
알려지고 있는 것을 원천적으로 언론에서 등한시하며.,
정부의 발표도 핵심적으로 자루지 않으며 도외시 하며,국민의
저축성 보함에 대한 대책이 전문하다는 점에 있습니다.
대동포럼에 이에 관한 정부의 자료와 각종 논문을 올려놓고 있으나.

최근에서야 공론화 되는 것 같아,,

안탑깝지만
아고라에서 더 자세하게 공론화 되어
평생 저축한 연금저축에 대해서 현재 보험사 대주주 배당 자체도 얼토당토 하지 않은
행위일 뿐더러,

국제 회계기준이 적용되어 REC측정이 되는 2020에 대비하여
여러분들의 저축성 연금에 대한 대안과 대책이 필요 할 것입니다.

참고로 일본의 경우는 15년전 국채증명서 한장으로 보험사 파산에
대해서 보험 건정성이 회복되면 지급하겠다는 증명서 한장으로 파산보험사
가입자들에게 나누어 주고 끝났으며, 다행히 20% 규모에서 끝났습니다만.

http://www.msn.com/ko-kr/money/topstories/%EB%B3%B4%ED%97%98%EC%82%AC-%EA%B4%B4%EB%AC%BC-ifrs4-2%EB%8B%A8%EA%B3%84%E2%80%A6%EC%8B%9C%EC%8A%A4%ED%85%9C-%EA%B5%AC%EC%B6%95%EC%97%90%EB%A7%8C-1%EC%A1%B0-%EC%9D%B4%EC%83%81-%EB%8F%88%ED%8F%AD%ED%83%84/ar-BBounIi

이번 회계기준인 IFRS4-2의 경우는 한국의 대부분의 보험사나 생보사의 저축성 연금보험의  경우 1~2% 저축성 연금이 20년 전부터 판매한 5~8% 확정 금리와의 괴리가
너무 크기 때문에  적용될 회계 기준으로 본다면 대부분 파산하는것이 맞다고 봅니다.
이에 관하여 공론화와 대책이 필요할 것입니다.
현IFRS4-2 시스템 투입규모는 1조원에 이릅니다만.

http://www.msn.com/ko-kr/money/topstories/%EB%B3%B4%ED%97%98%EC%82%AC-%EA%B4%B4%EB%AC%BC-ifrs4-2%EB%8B%A8%EA%B3%84%E2%80%A6%EC%8B%9C%EC%8A%A4%ED%85%9C-%EA%B5%AC%EC%B6%95%EC%97%90%EB%A7%8C-1%EC%A1%B0-%EC%9D%B4%EC%83%81-%EB%8F%88%ED%8F%AD%ED%83%84/ar-BBounIi


서구의 라이프 사이클에서 적용되는 역사와 동양권의 자본화 50년의 한국의
경우는 이 시스템을 일방적으로 국제적인 합의에 의하여 적용되기 때문에.
충격파 자체가 다를것이며.
수치상 부실화된 보험사는 대형화와 중국자본의 인수가 가속화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http://www.investchosun.com/2016/04/18/3192974


결국 현재의 연금보험에 대한 맹신에 대해서는 한번쯤 점건하지 않는다면.
2018년 이후부터  시작되는 신금융 시스템에서
금융시스템의 배신의 희생자. 성장시대의 신화를 일방적으로
믿은 순진한 희생자들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http://www.newmanagement.co.kr/?p=8780


아마도 2015년부터 확정된 연금보험을 수령한 분들중
많은 분들이 확정된 이자는 고사하고 계약된 금액의 30~40%만 수령된 다는 사실과
그 계약분도 시간이 갈수록 낮아진다는 점에서
엄청난 중격을 받고 계실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것이 지금은 소수이나.. 50~100만명에 이르게 될 경우
엄청난 사회의 혼란과 이 마져도 수령이 불가할수 있다는 사실을 접하게 됬을때의
사회에 대한 배신감과 사회신용은 시스템부터 무너질수 있습니다.
문제는 지금의 보험사 대주주들이 이 사실을 모르고 배당금을 계속적으로
받고 있느냐..대책이 있느냐 인데.,

http://www.joseilbo.com/news/special/issue_view.php?ID=377

도덕적으로 보았을 때..여러분들이 판단 하시길 바랍니다.

제가 이미 말씀 드린것 처럼
앞으로의 신금융 시스템이 시작되는 2018년 1월1일 이후부터
미래를 두려워 하시길 바랍니다.

미래를 두려워 하시기 바랍니다.  성장시대의 연금저축성 보험이 7% 확정과 배당으로 평생을
보장을 받을수 있다는 것은
쌍방이 이미 돌아올수 없는 다른 목적지로 향하는 것 말고는 없습니다.
한국알리안츠 16조 자산을 독일자본이 중국에 35억원에 매각할 때는 신뢰를 중요하게 생각하는
독일 자본 입장에서 너무나  당연한 가입자에 대한 신뢰를 지키는 것일 뿐입니다.
오히려 알리안츠는 파산하지 않을 것입니다.
저는 우체국보험과 알리안츠가 가장 현재까지 안전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미래를 다들 두려워 하시기 바랍니다.
저성장 시대,,제테크 같은 것에 관심이 아니라,
그 동안 저축하고 축적해온 개인 재산을  사기 당하지 않기 위해서
촉각을 곤두 세우는 것이 가장 현명하다고 말씀 드리고 싶네요!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31 비추천 2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뉴스타파경향님의 댓글

  • 쓰레빠  뉴스타파경향
  • SNS 보내기
  • 밑빠진 독에 물을 붓는건데 솔직히 날리더라도 빼는게 맞음(개인적인 생각)
0

리코님의 댓글

  • 쓰레빠  리코
  • SNS 보내기
  • 조세일보 기사 괜찮네요~
0

전설의뉴스님의 댓글

  • 쓰레빠  전설의뉴스
  • SNS 보내기
  • 최소 아이큐 80 이하 후보를 찍으면 국가와 국민에게 어떠한 재앙이 닥치는지를 우리 모두 똑바 로 기억하며 살자.
0

꾸정물님의 댓글

  • 쓰레빠  꾸정물
  • SNS 보내기
  • 보험사마저 버리는구나.......
0

global님의 댓글

  • 쓰레빠  global
  • SNS 보내기
  • .........
0

현기증납니다님의 댓글

  • 쓰레빠  현기증납니다
  • SNS 보내기
  • 흠.....순환출자구조를 가진 보험회사는 어차피 비슷비슷하지 않나요??
0

멍게님의 댓글

  • 쓰레빠  멍게
  • SNS 보내기
  • 이걸보니 연금보험을 해약하고 싶어지네...
0

한겨레님의 댓글

  • 쓰레빠  한겨레
  • SNS 보내기
  • 아주 좋은 지적입니다.
    아무래도 불안한 미래가 점점 확실해진 것 같습니다.
0

네가알고싶다님의 댓글

  • 쓰레빠  네가알고싶다
  • SNS 보내기
  • 저금리 기조에서 2000년 6% 고정금리로 판매한 보험사들은 역마진이 발생해서 손실을 보고 있는데 2018년부터 IFRs 적용하면 부실한 보험사들 구조조정 할수도 있겠네요.
0

뉴스님의 댓글

  • 쓰레빠  뉴스
  • SNS 보내기
  • 논리적으로 현 1~2프로대의 저금리로 수익으로 8프로대 확정 고금리 상품수익까지 보장해줘야하기 때문에 보험사의 구조조정 또는 매각이 필요한 상황.
    과연 손실을 안고 갈지....
0

미스터메스터님의 댓글

  • 쓰레빠  미스터메스터
  • SNS 보내기
  • 연금저축은 하고 있는 사람들은 비율을 확연히 내리는게 낫겠군.
    저 말대로라면 말이지..
0

scott님의 댓글

  • 쓰레빠  scott
  • SNS 보내기
  • 이 말이 맞기는 하는데 또 틀리기도 합니다.
    회계 정책을 바꾼다고 해서 급격하게 자산 부채 자본이 변하는건 맞지만 그렇다고 그렇게 급격하게 실적이 안좋은것 처럼 보이지는 않을 껍니다.
    어짜피 현금흐름표의 유동성 현금흐름은 지금과 비슷하게 진행 될꺼고..
    저금리에 따른 부담이 있기는 하지만 우리나라 특성상 부동산이라는 자산의 보유와 매각으로 엄청난 금액을 남겨 먹으며 각종 법인세 해택으로 세금은 거이 안내는 것을 앞으로 계속 할 껍니다. (혹은 계열사 자금대여하고 계열사가 그런짓을...)
    이 구조가 무너지면 연금 보험이 무너진다고 하겠지만 아마 힘들껍니다.

    어찌되었든 우리나라 경제는 모두 부동산과 연결되며 실질적으로 기업돈을 버는 것은 땅장사 하는 것이고 일반 국민들은 계속 내집마련의 꿈을 꾸면서 살아가는 것이죠.

    진짜 문제는 국민연금이고.. 이건 2020년 되면 진짜로 감당이 안될듯..
1

미인님님의 댓글

  • 쓰레빠  미인님
  • SNS 보내기
  • !!!!!!!!!!!!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649 71돌을 맞은 광복절. 매국자들 속에 지켜낼… 26 밤을걷는선비 08.15 61055 121 0
648 2020년 연금보험의 배신 13 makenewss 08.13 104798 31 2
647 [2016년 8월 찌라시] 미녀스타 A의 실… 36 찌라시 08.10 442936 99 0
646 김일성, 김정일의 첨예했던 갈등과 사망 의혹 15 그것이알고싶다 08.07 100526 27 1
645 [기업,재계소식]샤오미, 산업은행, 김무성,… 25 정찰기 08.05 97249 70 0
644 한국의 역사 속 8대 미스테리 13 KKMKSMIN 08.03 147545 21 0
643 7월 마지막 짧은 찌라시 2개 24 찌라시 07.31 292902 65 0
642 노무현 대통령 시절 일본과 독도 문제 상황에… 28 ABCDE 07.27 108006 94 0
641 [용감한기자들]아이돌 A그룹 재결합 불발 이… 20 체크 07.25 271345 57 0
640 받은글) 최신 연예가 소식: 비, 서현진, … 26 카더라 07.22 327349 73 0
639 성폭행vs무고죄. 이진욱 사건 정리(한쪽 의… 32 고증 07.20 226158 67 0
638 [2016년 7월찌라시] 강패대첩, H재벌3… 37 여의도통신원 07.18 684525 90 0
637 우리나라 성매매, 해외 원정 성매매 급증. … 23 kakaotalk 07.16 187421 52 0
636 [2016년 7월 찌라시] 배우의 갑질, 모… 36 찌라시 07.13 406508 92 0
635 여성부가 악용하는 남녀평등에 관한 자료에 대… 17 리코 07.11 68875 59 6
634 한국의 부동산 미래와 정부가 부동산 시세를 … 28 산업은행 07.08 166379 84 0
633 세상을 떠도는 음침한 이야기 10선 15 미스털이 07.06 160104 21 1
632 일본 최악의 여아 엽기 연쇄살인사건범 미야자… 11 살인의추억 07.02 130811 20 0
631 [2016년 6월 찌라시] ㅎ감독의 재산과 … 25 찌라시 06.30 330690 65 1
630 떨고있는 호스트빠 단골 미씨 스타들, 강남패… 30 여의도통신원 06.29 508843 88 0
629 경영 문제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는 재벌 3… 21 저격수다 06.27 138690 52 0
628 한국사 왜곡과 말살한 조선총독부의 역사정책이… 12 Dellc 06.25 49856 30 0
627 신(辛) 바벨탑 은둔의 롯데, 특혜의 은밀한… 19 뉴스빠타 06.23 93571 70 0
626 프로야구 선수 도박 사건부터 롯데 대폭발까지… 20 정찰기 06.23 100416 73 0
625 결국 김민희 홍상수 불륜 찌라시도, 코리아데… 24 indocoffee 06.21 341877 81 3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