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성추행 남배우 이슈는 한때 김보성 찌라시로 오해가 있었던 사건(막돼먹은 영애씨?)

  • 작성자: 스포츠기자
  • 비추천 0
  • 추천 34
  • 조회 229873
  • 2017.10.14


촬영 중 여배우를 성추행한 혐의로 징역 1년 집유 2년을 선고받은 남배우가 데뷔 20년차 연기파 배우로 드러났다.

14일 한 매체가 성추행 혐의로 기소된 남배우 A씨가 연극무대를 비롯해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연기파 배우로 맹활약했으며 특히 케이블채널의 한 인기 드라마에 오랫동안 악역으로 출연해 시청자들에게도 친숙한 배우라고 보도해 충격을 주고 있다.


 김보성은 지난 2015년 성추행 남배우로 지목되면서 명예가 훼손됐다. 결과적으로 김보성은 그런 행동을 저지른 적이 없으며 이 모든 것이 사실이 아니었지만 그는 큰 충격을 받았고 결국 루머 최초 유포자를 사이버 수사대에 의뢰한 바 있다.

한편 A 씨는 지난 2015년 4월 저예산 영화 촬영 중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배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 여배우는 이 사건으로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이후 여배우는 A 씨를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신고했고 검찰은 A 씨를 기소했다. 지난해 12월 열린 성추행 사건 1심 재판에서 검찰은 A 씨에게 징역 5년을 구형했으나 법원은 피의자에게 무죄 판결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3일 서울고법 형사8부는 영화 촬영 도중 상대방을 강제 추행한 남배우 A 씨에 대해 무죄를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 40시간의 성폭력 치료프로그램 이수를 주문했다.

 

 

수많은 연예인 찌라시가 나도는 가운데 김보성 찌라시 상당히 험한 내용이었는데 그 진실이 밝혀진 것으로 보인다.

개인적으로 상상해보면 뭐 그냥 투자자를 꼬시기 위한 노이즈 마케팅이거나 개봉 전 물밑 홍보를 위한 노이즈 마케팅이거나 아니면 실제 일어난 사건이거나 셋 중의 하나일 것이다.

물론 김보성 여배우 관련 찌라시라고 소문이 난 것은 실제 성추행에 휘말린 여배우가 매체와 인터뷰한 내용을 보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나왔다.

사건이 없었던 것이 아니라 김보성이 사건 당사자가 아니라 다른 배우가 그랬다는 것이다.

혹시 모르는 분들을 위해 여배우의 주장으로 당시 상황을 잠시 설명하면 지난 2일  영화 촬영 중 한 남자배우가 극중 아내를 폭행하는 장면을 찍는 과정에서 대본에는 없던 여배우가 입고 있던 티셔츠를 찢고 브래지어까지 뜯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좁은 곳에서 촬영을 해서 남녀배우와 촬영감독과 보조만 이 장면을 볼 수 있었고 다른 스태프들은 볼 수 없는 상태였다고 한다. 남자 배우는 몸을 만지고 바지까지 벗기려고 했다고 주장했고 과격하게 행동하여 상처까지 생긴 것으로 알려졌다.

그런데 찌라시의 김보성이 아닌 다른 배우였다고 한다. 남자배우는 잘못을 인정하고 영화에서 하차했다는 내용이다.

 

그럼 김보성이 출연하는 영화는 어떤 영화인가 찾아보니 당시 촬영 영화는 장훈 감독의 <사랑은 없다>(가제) 밖에 없다. 제작사 태풍코리아도 김보성과는 상관 없는 일임을 밝혔다.

그렇다면 영화 사랑은 없다의 여배우는 누구일까? 김보성의 아내 역할은 정소영이고

또 한사람의 배우가 반민정이다. 

2015-07-13-19-15-39.jpg

완전히 조연 이하급 여배우일 수도 있다.

 

 

 

당시 여배우로서는 아픈 기억인 이 사건에 대해 A씨가 힘들게 인터뷰를 결정했었다. 마치 자신이 평범한 애드리브 연기를 이해 못하고 성추행 신고를 한 A씨는 인터뷰 내내 눈시울을 붉히며 "나는 성추행을 당한 것이 맞다. 피해자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가해자인 것처럼 질타를 받는 상황이 돼버려, 힘들지만 진실을 밝혀야겠다는 생각에 인터뷰에 임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애드리브 구별 못하는 사람 아냐...단추 몇개 튿어진 것 아니다"

 

 

-우선 연기 중 애드리브가 아니었나.


▶B씨의 연기는 절대 평범한 애드리브가 아니었어요. 살인자를 연기하는 사람이 진짜 살인을 하는 건 말이 안되잖아요. 전 경력이 10년이 넘은 배우고 단지 연기가 좋아서 이 일을 하고 있어요. 제가 쌓아온 경력과 명예도 있는데 함부로 이런 일을 벌이지 않습니다. 연기를 위한 애드리브와 성추행을 구분 못하는 사람도 아니에요. 성추행인지 아닌지는 여성들은 다 알지 않나요. 단추 몇개 풀렀다고 성추행이라고 주장하지 않아요. 단추 이야기가 어디서 나왔는지 모르겠어요. 당시 전 단추 달린 옷이 아니라 흰 티셔츠를 입고 있었거든요.

 

 

-스태프들이 모두 보고 있는 상황에서 사건이 일어났다고 알려졌는데.


▶예전 기사에 나온 내용들은 구체적인 사실이 다릅니다. 스태프와 감독이 모두 보고 있는 상황이었던 것처럼 알려졌지만 그렇지 않아요. 현관문과 거실을 이어주는 복도에서 촬영을 했죠. 현장이 좁아 저와 B씨 그리고 촬영감독님과 보조분 뿐이었죠. 다른 분들은 모두 거실에서 모니터를 보고 있었습니다. 촬영감독님과 보조분도 카메라 렌즈를 보고 있어서 카메라 밖에서 이뤄진 행위는 못보셨고요. 모든 스태프들이 있었는데 어떻게 성추행을 할 수 있겠냐고 하지만 그게 아니었던 거죠. 그런데 지금 B씨는 앵글에 잡힌 부분만 시인을 하고 다른 부분은 모두 부인을 하고 있어요.


 

-당시 상황에 대해 자세히 설명해달라.


▶촬영에 들어가기 전에 이미 감독님 그리고 B씨와 대화를 했어요. 그 때는 상반신 특히 얼굴 위주로 가기로하고 하반신은 드러나지 않으니 시늉만 하기로 했습니다. 제 어깨에 그려놓은 멍이 드러나는 정도로 살짝 당기면서 연기를 하기로 하고 촬영에 들어갔어요. 그런데 카메라가 돌아가자 상황이 바뀌었어요. B씨는 티셔츠를 모두 찢고 브래지어까지 뜯어버렸습니다. 그리고 과격하게 저를 추행해서 제 몸에 상처까지 생기는 상황이 됐죠.(A씨는 당시 상황을 회상하며 눈물을 보였다.) 몸을 만지면서 억지로 바지까지 벗기려고 했어요.


 

-이런 상황이면 기존에 알려졌던 사실과는 많이 다른 것 같은데.


▶많이 다릅니다. 일단 단추가 튿어진 게 아니라 제가 티셔츠를 입고 있었는데 옷을 다 찢어버렸고요. 브래지어까지 뜯어낸 후에 제 몸을 마구 만졌어요. 바지도 벗기려고 하면서 하체에도 손을 대려고 했고요.



 

-그러면 처음부터 노출은 없기로 하고 촬영에 들어간 건가.


▶네. 처음부터 작품이 15세 관람가라고 알고 촬영에 들어갔고 크랭크인 전에도감독님과도 노출은 없이 가기로 구두 합의를 한 상태였어요.



 

◇"브래지어까지 모두 뜯어져...내 몸을 마구 만졌다"



 

-왜 그 때 당시에 상황을 빠져 나오지 않았냐고 의아해할 수도 있는데.

 

▶감독님이 '컷'을 외칠 때까지 저는 벗어나려고 발버둥쳤어요. 컷의 권한은 감독이 가지고 있기 때문에 촬영장에서 감독이 '컷'을 외치기 전에 배우가 먼저 그만두기는 힘들어요. 저는 최대한 컷을 유도하고 앵글 밖으로 나가려고 여러번 노력했지만, B씨는 제 목을 조르며 벗어나지 못하게 하는 등, 저를 다시 끌고와 추행과 약속되지 않은 폭행을 했어요. 그리고 저의 의상과 속옷 모두 찢겨 재촬영이 불가능 했습니다. 당시에 제 머릿 속은 수많은 생각이 있었죠. 하지만 감독님을 신뢰하고 있었기 때문에, 그리고 배우라는 직업정신으로도 제가 컷을 할 수는 없었어요. 그런데 '컷'소리는 안들리더라고요. 감독님도 '모니터상으로는 성추행인지 아닌지 모르겠다'고 말씀하셨는데 '성추행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씀하신 것처럼 알려져서 당황하시더라고요.



 

-'컷' 후 바로 항의를 했나.


▶상황이 끝나고도 정신적인 충격과 수치심을 지우기 힘들었습니다. 여자로서, 사람으로서 수치심과 충격이 너무 심해서 '컷' 후 B씨에게 바로 항의를 했죠. 하지만 진심으로 사과를 하지도 않더라고요. 만약 그 자리에서 진심으로 사과를 했었더라면 상황이 이렇게 되진 않았을 것 같아요. 그 분은 사과도 안하고 '내가 연기에 몰입했다. 너도 연기하는데 도움이 됐지? 이제 다음 장면 찍자'고 하면서 입막음에 급급하더라고요.


B씨는 몇일 후, 저에게 문자로 '잘못을 인정하고 하차하기로 했다'고 말했어요. 그런데 나중에 또 회식자리에 찾아와서 '왜 내가 하차해야하냐'며 영화사 측과 언쟁을 벌이더라고요. 그렇게 참고 참고 참다가 도저히 안되겠다 싶어 5월 초에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후유증이 심했을 것 같은데.


▶저도 배우이기 이전에 한사람이고 여자인데 성추행을 당하고 다치기까지 했는데 이렇게 침묵하고 있어야하는지 힘들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좀 나아지겠지 했는데 그 고통이 점점 더 생생해져서 지금까지 두통과 불면증에 시달리고 있어요. 저는 끝까지 영화에 피해가 안가게 하려고 계속 참고 있으려고 했어요. 주위 사람들도 '괜히 너만 힘들어진다. 연기였다고 치부해버리면 너만 바보된다'고 참으라고 하더라고요. 그런데 오히려 피해를 받은 제가 영화계에서 '애드리브도 이해 못하는 배우'처럼 여겨지는 것 같아서 견딜 수가 없어요.



 

-애꿎은 배우 김보성이 루머에 등장했는데.

 

▶김보성 씨는 이번 사건과 관련이 없는데 억울하게 루머에 피해를 보게 됐어요. 당사자는 남자배우 B씨이지 김보성 씨가 아닙니다. B씨는 영화에서 하차했고 다른 배우로 교체됐습니다.

 

 


 

 

이 남배우A는 연극무대를 비롯해 드라마와 영화를 오가며 연기파 배우로 맹활약했다. 특히 케이블채널의 한 인기 드라마에 오랫동안 악역으로 출연해 시청자들에게도 친숙한 배우다

 

그리고 현재는 그 남자 배우가 막돼먹은 영애씨에 출연했던 배우라고 알려지고 있다.

 

성추행 남배우로 검색을 하면 연관검색어에 막돼먹은 영애씨 와 함께 뜨고 있는 상황

 

 

J씨라는 얘기가.. 퍼지고 있는데, 찾아보면 J모씨라고 이름이 나오기도 한다.

 

하지만 어디에도 명확한 작은 증거(?)도 나온 것은 없다.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threppa.com/이하)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34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Comet님의 댓글

  • 쓰레빠  Comet
  • SNS 보내기
  • 네이버에 "성추행 남배우" 치면 연관 검색어에 이름 뜸
0

솔빵님의 댓글

  • 쓰레빠  솔빵
  • SNS 보내기
  • 거길 만졌다는 소린데???
    미친
0

고도리빠님의 댓글

  • 쓰레빠  고도리빠
  • SNS 보내기
  • 누군지 몰라도 쓰레기네
0

아이엔지님의 댓글

  • 쓰레빠  아이엔지
  • SNS 보내기
  • 근데 기자들은 왜 혐의 확정인데 왜 실명 안까냐? 아직 무혐의인 연예인들은 그냥 실명까서 괜히 욕먹게 해놓고는ㅋㅋㅋ
1

dsfo님의 댓글

  • 쓰레빠  dsfo
  • SNS 보내기
  • 완전 성폭행 수준이네..
0

야누스의면상님의 댓글

  • 쓰레빠  야누스의면상
  • SNS 보내기
  • 저정도면 성추행이 아니고 성폭행인데
0

speeduof님의 댓글

  • 쓰레빠  speeduof
  • SNS 보내기
  • 박유천 박시후 등등 소환시켜 미안하지만 다 실명 밝혀놓고 죄 인정되는 이 새낀 언론에서 공개안하냐
0

쌍둥이아빠님의 댓글

  • 쓰레빠  쌍둥이아빠
  • SNS 보내기
  • 아주 3류 영화를 찍었구만
0

구리땡님의 댓글

  • 쓰레빠  구리땡
  • SNS 보내기
  • 근데 진술도 번복했다던데 2심이 원심 깨고 진술만 가지고 유죄 나온 느낌인데?
0

훗후훗후님의 댓글

  • 쓰레빠  훗후훗후
  • SNS 보내기
  • 영화내용이 아내를 폭행하는 술취한 남편인데 손은 왜 넣은거임??????
    참네
0

burntheflags님의 댓글

  • 쓰레빠  burntheflags
  • SNS 보내기
  • 아유참 조덕제 조덕제
3

에쿠르스님의 댓글

  • 쓰레빠  에쿠르스
  • SNS 보내기
  • 윗분 ㄳㄳ
0

ALASKA님의 댓글

  • 쓰레빠  ALASKA
  • SNS 보내기
  • 잉? 조사장이라고??
0

사마트시린투님의 댓글

  • 쓰레빠  사마트시린투
  • SNS 보내기
  • 조씨 맞어?
0

두리번님의 댓글

  • 슬리퍼  두리번
  • SNS 보내기
  • "한편 A 씨는 지난 2015년 4월 저예산 영화 촬영 중 상호 합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배 여배우의 속옷을 찢고 바지에 손을 넣어 신체 부위를 만지는 등 성추행을 했다.
    여배우는 이 사건으로 전치 2주의 찰과상을 입었다고 주장했다. "

    "성추행을 했다." 라는 표현은 아직 성급한거 아닐까요?
    연기자 두명과 감독, 세명의 진술이 서로 엇갈리는 상황인데
    성추행이라고 단정 지으시는건 무리가 있다고 봅니다.
1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46 경희대 대학원 아이돌 A는 누구일까? 추측만… 32 네티즌수사대 01.17 186772 56 0
45 디스패치 역대 1월 1일 열애설, 과연 20… 16 카더라 12.31 255091 33 2
44 연예계 메가톤급 마약 비하인드 스토리(빛과 … 26 뉴스빠타 06.06 387861 69 0
43 빅뱅 탑과 대마초 흡연한 여성인 위대한 탄생… 19 카더라 06.02 280166 42 0
42 [2017년 3월 증권가 찌라시] 최강 미모… 10 찌라시 03.06 369066 69 0
41 법조계 가십 짧은 글 10 미스터킴 02.24 179733 22 0
40 [오늘받은 짧은 찌라시] 다소 허무맹랑해 보… 16 카더라 02.07 283585 36 3
39 [2016년 10월 찌라시] 한동안 가정사로… 47 찌라시 10.15 399068 86 0
38 [2016년 9월 찌라시] 개성파배우 G 매… 37 중앙정보국 09.25 409051 83 0
37 [연예가 레이더] 크루즈불륜쌍쌍여행, C 기… 39 뉴스빠타 09.15 252918 88 5
36 [2016년 8월 찌라시] 미녀스타 A의 실… 36 찌라시 08.10 433189 99 0
35 [용감한기자들]아이돌 A그룹 재결합 불발 이… 20 체크 07.25 264437 57 0
34 박유천이 성폭행을 했다? 상황과 추론 정리로… 34 네티즌수사대 06.15 215763 76 1
33 혼인신고 거부하자 여자친구 손가락 자른 미친… 29 크리미널마인드 04.08 128250 87 0
32 [2016년 3월 찌라시] 톱스타와 돌싱녀 … 53 찌라시 03.30 610212 103 0
31 김원준 예비 신부 검사와 새누리당 픽미(PI… 17 kiii 03.20 256595 61 0
30 [2016년 성매매 찌라시] 원정성매매 연예… 53 찌라시 03.18 1138761 96 0
29 또다른 연예인 성매매 배우는 누구?? 걸그룹… 52 ABCDE 03.17 593478 110 0
28 [수정]AOA에 퍼지는 불화설 소문. 특히 … 31 연예부 03.10 383123 32 17
27 그것이 알고싶다에 나온 연예인 스폰서 리스트… 42 연예부 02.14 599052 104 0
26 [걸그룹 찌라시]유명 다섯 걸그룹에 대한 소… 28 연예부 01.30 591646 75 0
25 프로듀스 101 플레디스 김민경 과거 논란!… 26 연예부 01.26 236529 87 0
24 스폰서 제안 폭로한 타히티 지수. 연예계 스… 30 연예부 01.13 170415 96 0
23 [2015년 11월 찌라시] 잘나가는 스타들… 38 찌라시 11.13 464388 85 7
22 탑 걸그룹의 열애설과 탑 배우의 입대 비하인… 46 찌라시 10.28 277470 105 2
게시물 검색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