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잊혀진사건]대한송유관공사 여직원 살해사건

  • 작성자: 살의최후통첩
  • 비추천 0
  • 추천 55
  • 조회 67150
  • 2015.12.20

 

대한송유관공사에 다니던 황인희씨(당시 23)는 10년 전인 2005년 5월 인사과장 이00(당시 38)에게 살해당했다.

 

유부남인 이씨는 16살이나 어린 미혼의 신입사원에게 흑심을 품기 시작했다. “이혼할 테니 나와 결혼해 달라며 교제할 것을 요구했다이씨는 첫 번째 결혼해서 12살 된 딸을 두고 있었고이혼한 후 회사 사장실 여직원과 재혼해서 다시 딸을 낳았는데당시 생후 7개월 이었다

 

피해자에게 거절당하자 트집 잡아서 그만두게 할 수도 있다며 협박했고괴롭힘의 강도도 점점 심해졌다어느 날 부터는 인희씨의 사생활까지 사사건건 간섭했다어떤 날에는 늦은 시간 집 앞에서 기다렸다사회 초년생인 인희씨는 스토커로 변해버린 직장 상사 이씨로 인해 하루하루가 지옥 같았다 


 

 

 

 

  

2005년 2월과 5두 번에 걸쳐 미니홈피에 남긴 사는 게 괴로움… 누가 나 좀 구해줘라는 글을 보면 당시의 심경이 어떠했는지를 알 수 있다같은 해 530일 인희씨는 밤 10까지 야근하고 동료 사원의 차에 동승해서 버스 정류장까지 타고 왔다.

 

인희씨가 승용차에서 내린 순간 인사과장 이00이 막아섰고강제로 자신의 승용차에 태우고경기 양평에서 참혹하게 살해했다시신은 야산에 버리고 달아났다.

 

이씨는 사건 발생 42시간만인 61일 오후 원주경찰서에 찾아가서 자수했다그런데 원주경찰서는 이씨가 자수한 사실을 유족보다 회사 측에 먼저 알렸고유족이 경찰서에 도착했을 때는 이미 회사 임직원 4명이 이씨를 면담한 후였다.

 

이씨는 왜 원주경찰서를 선택했을까인희씨를 납치한 분당도시신을 유기한 양평도살인범 이씨의 주소지도 아니었다굳이 연고를 찾는다면 원주에는 대한송유관공사 지사가 있다보통 이런 경우는 시신이 발견된 지역의 관할 경찰서로 이첩하는 게 관례인데원주경찰서는 사건을 직접 맡았다.

 

원주경찰서의 수사는 처음부터 이상한 방향으로 흘러갔다가해자인 이씨가 내연관계가 아니다고 진술했는데도경찰은 내연 관계로 몰아갔다또 수사기록과 국과수로 보내는 부검의뢰서변사사건 발생보고 지휘건의서에는 두 사람이 내연관계로 단정했다경찰의 수사기록은 잘 짜여진 각본에 의한 삼류 소설이나 다름없었던 것이다.

 

결국 경찰은 짜여진 각본대로 이씨를 내연관계에 의한 치정살인과 사체 유기’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딸이 살해당한 것도 분하고 억울한데경찰은 살인자와 애정관계였다는 오명까지 덧씌웠다. ‘내연관계가 아니라고 밝혀낸 것은 피해자의 어머니 유미자씨였다.

 

유씨는 경찰 수사가 잘못됐다는 내용의 진정서를 검찰청에 보냈고검찰 조사결과 내연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 확인됐다그런데 사건을 담당했던 원주경찰서 최00 경장의 답변은 기가 막히다그는1심 판결 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면서 내연관계라는 말을 무식해서 몰라서 썼다나중에 국어사전을 찾아 봤다고 비아냥 거렸다  

  

 

 

 

  

피해자 시신의 상태는 성폭행을 당한 후의 모습이었다겉옷인 흰색 가디건은 벗겨진 후 어디에 버렸는지 찾지 못했다경찰이 촬영한 사진을 보면 상의 속옷(브래지어)의 끈이 풀어지고끈 나시가 위로 말려 있었다.

 

하의 스커트는 위로 말려 올려진 상태에서 속옷(팬티)에는 흙에 짓이겨져 있었다이씨가 피해자를 성폭행 했거나미수에 그쳤다는 정황이다.

 

이처럼 이씨의 성폭행 의혹이 짙었으나 시신에서 정액이 검출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경찰은 성폭행 관련 부분은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경찰이 내연관계에 의한 우발적 살인으로 몰아가면서 성폭행’ 여부는 처음부터 배제됐던 것이다.

 

어머니 유미자씨는 지금이라도 살인범에게 성폭력 특별법을 적용해 추가 기소해야 한다고 말한다.그는 이 사건은 치정이 아닌 사내 성희롱스토킹성폭행에 이은 살인"이라며 검찰에 재수사를 촉구하고 있다최근 법원의 판결을 보면 성폭행-살인-사체유기죄의 경우 최소 20년에서 무기징역형을 선고하고 있다.

 

경찰의 엉터리로 인해 살인범 이씨는 1심에서 징역 15년 2심에서는 3년이 감형된 12년이 선고됐고,대법원에서 확정됐다성폭력에 관한 수사를 배제하면서 솜방망이 처벌에 그친 것이다이씨는 2년 후인 2017년 만기 출소한다피해자의 유족들은 내연 관계가 아니라는 것이 드러났고성폭행 정황이 있는 만큼 성폭력 특별법으로 추가 기소하고 추가 처벌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사건 이후 지금까지 대한송유관공사는 고인과 유족에게 진심으로 사과하지 않았고오히려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이 법정에서 드러났다. ‘내연 관계로 몰아가면서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를 인정하지 않았다.

   

 

 

 

 

유씨는 매년 530일이 딸의 기일이 되면 서초동 대검찰청 앞이나 대한송유관공사 정문 앞에서 상복을 입고 추모제를 열고 있다평범한 주부였던 유씨에게는 '투사'라는 별칭이 붙었다그는 대한민국에서 살인 피해로 인한 억울한 죽음이 더 일어나지 않게 하는 것이 딸을 위해 할 수 있는 일이라며 끝까지 싸우겠다고 다짐한다.

 

'죽은 자'와 '당한 자'만 억울한 것이 대한민국의 자화상이다.

 

2017년 만기출소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55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manoofin님의 댓글

  • 쓰레빠  manoofin
  • SNS 보내기
  • 여직원 강간살해사건이라고 해야할듯
0

엽대떡뽁끼님의 댓글

  • 쓰레빠  엽대떡뽁끼
  • SNS 보내기
  • 짐승같은 새퀴들
0

Alexis님의 댓글

  • 쓰레빠  Alexis
  • SNS 보내기
  • 뭐가 무서워서 저런짓을 한 사람을 감싸주고 그러는건지.......
0

똘찌님의 댓글

  • 쓰레빠  똘찌
  • SNS 보내기
  • ㅅㅂ 세상 참
0

발기찬하루님의 댓글

  • 쓰레빠  발기찬하루
  • SNS 보내기
  • 개보다못한인간들 참많더
0

코이비토님의 댓글

  • 쓰레빠  코이비토
  • SNS 보내기
  • 와 얼마 안남았네;;
0

바로가기님의 댓글

  • 쓰레빠  바로가기
  • SNS 보내기
  • <유족 요구사항>

    1. ‘성폭행’ 혐의 적용, 살인범을 추가 기소하라!
    2. 대한송유관공사는 고인과 유족에게 사과하라!
    3. 근로복지공단은 산업재해를 인정하라!
0

칫솔님의 댓글

  • 쓰레빠  칫솔
  • SNS 보내기
  • 어처구니가 없네...
0

드렁큰고양이님의 댓글

  • 쓰레빠  드렁큰고양이
  • SNS 보내기
  • 안타깝게도 한국에서는 몇일동안 뉴스나오고 여론 악화되지않는 이상 강력처벌안됨
0

연예부님의 댓글

  • 쓰레빠  연예부
  • SNS 보내기
  • 미치겠다.....
0

으이구님의 댓글

  • 쓰레빠  으이구
  • SNS 보내기
  • 이런 개같은 일이 생각보다 비일비재함
0

동민이님의 댓글

  • 쓰레빠  동민이
  • SNS 보내기
  • 와 진짜 개 쌍욕 나오네
    그나저나 언제 자고 출근하냐
0

TV조선사절하오님의 댓글

  • 쓰레빠  TV조선사절하오
  • SNS 보내기
  • 쓰바
0

프푸프님의 댓글

  • 쓰레빠  프푸프
  • SNS 보내기
  • 세상 참 불공평하다 그죠??
0

씨티짱님의 댓글

  • 쓰레빠  씨티짱
  • SNS 보내기
  • 죽은자만 불쌍하다...
0

공공구님의 댓글

  • 쓰레빠  공공구
  • SNS 보내기
  • 법정은 왜 가해자 편이지...법관 미래의 직업이 변호사라 그런가
0

꿀쓰레빠님의 댓글

  • 쓰레빠  꿀쓰레빠
  • SNS 보내기
  • ㅡㅡ돈되면 다하는 사람들과 자기욕심 채우기 바쁜사람들만 없다면 한국은 살만할텐데.. 참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500 이제 후반전을 맞이하게된 판타지스타 안정환 25 류뚱띠 01.07 89761 64 0
499 [2016년 1월 찌라시] 연예가 대형 열애… 43 찌라시 01.05 979515 102 1
498 2016 병신년(丙申年) 새해 복 많이 받으… 26 쓰레빠관리자 01.01 55393 105 0
497 지옥 환경 생탁 노동자들의 긴 겨울은 이제 … 16 도적정치타파 12.31 44822 70 0
496 놀이터 남자애들 먹고싶다는 메갈리아 미친 여… 32 엔타로스 12.29 124342 107 0
495 위안부 문제 타결? 실상은 졸속한 야합일 뿐… 24 makenewss 12.28 31338 111 6
494 여러 찬성의견을 봐도 공창제를 반대하는 이유 31 바로가기 12.28 35529 78 56
493 같은 잘못 다른 합의 13 18딸라 12.27 46022 22 3
492 [미스테리]타이타닉호의 무서운 음모론 17 미스털이 12.26 113401 86 0
491 요즘 덥지? 위험하다. 세계 곳곳 기상이변 … 20 indocoffee 12.24 56591 68 0
490 치킨매니아 비닐치킨 논란 정리(디젤매니아 회… 33 robson 12.23 102123 105 0
489 (주)하나님의 이랜드. 카피, 짝퉁의 논란은… 33 사회부기자 12.22 100468 99 0
488 대한민국은 사기꾼들의 나라 25 18딸라 12.21 67973 93 0
487 [잊혀진사건]대한송유관공사 여직원 살해사건 17 살의최후통첩 12.20 67152 55 0
486 두산 그룹에 대한 이야기+사람이 미래다 패러… 26 정찰기 12.19 90199 84 0
485 개 같은 우리나라 음주운전 살인 처벌. 이대… 24 고발 12.17 74451 116 0
484 사람이 재료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입사원 희… 30 미스터메스터 12.16 70569 94 0
483 [미스테리] 한국전쟁 10대 남침 미스테리 16 미스털이 12.15 89488 55 0
482 다시 미국의 시대가 온다! 미국 금리 인상이… 16 산업은행 12.14 63845 85 0
481 농약 사이다 박 할머니 무기징역. 간접 증거… 18 법대로 12.13 60445 55 62
480 대한민국에서 이제 정치 풍자개그는 볼수 없을… 29 18딸라 12.11 49073 81 0
479 잊지 말아야됩니다. 우리의 아이들입니다. 44 쓰레기자 12.10 43933 133 1
478 국제유가 하락에도 대한민국 유가는 떨어지지 … 30 18딸라 12.09 31259 84 1
477 제정신 아닌 강남구. 서울시 비방 댓글팀 가… 31 바로가기 12.08 42407 81 0
476 [이슈 필요!!] 무차별 폭행해서 사람죽인 … 35 지윤 12.07 52798 11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