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이제 후반전을 맞이하게된 판타지스타 안정환

  • 작성자: 류뚱띠
  • 비추천 0
  • 추천 64
  • 조회 89751
  • 2016.01.07

 

2002년 월드컵을 봤던 사람이라면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선수였던 안정환을 모르는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얼마전 마리텔에 나와 우리에게 재미를 선사해서 이번주 마리텔을 기대하고 있는 한 사람으로써 안정환에 대한 얘기를 해 볼까 합니다.

 

 

늘 화려할줄만 알았던 유년기 시절은 이미 방송에서 많이 나왔기 때문에 따로 설명을 필요없을듯 보입니다. 간단하게 막장테크를 타신 어머니덕에 할머니 손에 자랐던 안정환이었고, 가득이나 배고파했던 아이라 뛰어다니는 축구를 하면 더 배고플까봐 반대하셨던 할머니. 하지만 안정환의 축구열정(사실 빵과 우유가 먹고 싶어서 축구를 시작했죠)을 막지 못했죠.

 

하지만 당시 축구부를 후원하던 선수의 아버지가 자신의 아들이 졸업하자마자 지원을 끊는 바람에 축구부가 폐지되었고, 그나마 달리기가 조금 빨랐던 안정환만 유일하게 다른 학교에 스카웃이 되었다고 합니다.

 

그때 다른 아이들은 전부 축구를 그만두게 되었고, 그게 늘 마음에 걸렸는지 중학교 졸업때 안정환을 스카웃 하려는 다른 인문계를 제쳐두고, 무려 14명의 동기를 함께 받아주는 조건으로 서울공고에 입학하게 됩니다. 이는 아주대 입학때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명문대인 고대와 연대에서 안정환을 스카웃하려고 했지만, 감독이 만류 또 다시 동기들을 받아준다는 조건으로 아주대에 간것입니다. 안정환의 인성에 다시금 놀라움을 금치 못하는 일이지만 학연지연으로 똘똘뭉친 축구계에서 성공하기에는 상당히 안좋은 선택을 한것이죠.

 

그렇게 입학한 안정환은 아주대에서 맹활약을 하고 아주대 재단인 대우그룹이 운영하는 부산 대우 로얄즈에 입단하게 됩니다.

 

 

출처

https://youtu.be/CINFwnawvHI

 

말총머리에 영화배우같은 외모로 단숨에 K리그 최고의 스타로 올라선 안정환은 대한민국 최고의 테크니션이라는 칭송과 함께 엄청난 인기를 끌기 시작합니다. 너무나도 잘생긴 외모탓에 그의 실력이 조금은 가려져있던게 아쉬울 정도였죠.

 

 

 



그렇게 승승장구하던 안정환이 드디어 최고의 기회를 잡습니다. 바로 당대 최고의 축구리그 이탈리아의 세리에A 팀인 페루자에 입단하게 된거죠. 후일 이 입단은 안정환 인생에서 가장 하지 말았어야될 선택중에 하나가 되긴 합니다.

하지만 페루자의 활약은 실로 엄청났고, 세계 최고의 명문팀인 유벤투스전에서의 최고의 평점을 받았고 안정환의 인생 경기이기도 해습니다. 그리고 페루자 시절 AC밀란과 경기후 당시 최고의 수비수인 말디니는 안정환에 대해 "난 델피에르를 수비하는 줄 알았다. 분명 델피에르는 우리팀인데 말이다" 라고 인터뷰를 했죠.


출처
https://youtu.be/nHpriKJxpOc

그렇게 세리에A에서도 엄청난 활약을 펼치다. 2002년 한일 월드컵이 열리게 됩니다. 2002년 활약은 안정환을 세계적인 스타로 만들어줄 기초가 되는 대회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의 활약을 펼쳤죠.


출처
https://youtu.be/fGp2msqL8yM

물론 월드컵 골도 다 멋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월드컵 전에 열린 스코틀랜드 평가전의 칩슛을 잊을수 없죠.


출처
https://youtu.be/izIyJ551omY

그렇게 안정환은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최고의 대우를 받으며 유럽리그에 입단할줄 알았지만, 그때 안정환의 불운은 그가 은퇴할때까지 이어집니다.

이탈리아와의 골든골로 안정환은 어이없이 페루자에서 방출되었고, 페루자는 전세계적인 비난을 받게 되었습니다. 그럼 당시 안정환의 소유권을 갖고 있던 부산은 어떤 행동을 했을까요?

방출된 안정환을 잡기 위해 프리미엄 리그 '블랙번'에서 오퍼가 들어왔습니다. 계약직전까지 갔지만 이때 부산이 소속권 분쟁으로 선수의 앞길을 틀어막고 버티기를 합니다. 즉 돈 몇푼을 더 받기 위해 부산을 인기 명문팀으로 만들어준 안정환에게 배려심 없는 행동을 하게 되는것입니다.

이상하게 그 당시에는 여론이 크게 형성이 되지 않았습니다. 스토리 만큼은 역대 최고였죠. 대한민국을 위해 이탈리아에서 희생양이 됐고, 그 당시 안정환의 인기는 최고였고, 어이없는 소속사 분쟁은 동정심까지 유발하기 딱 좋았지만, 소속사 분쟁을 이길정도의 여론이 형성되지 않았습니다. 그렇게 6개월의 무적 선수생활을 마치고, 일본에서 오퍼가 들어왔습니다. 그것도 엔터테인먼트 회사에서... 모든 소속분쟁을 돈으로 해결한 일본 엔터테인먼트 회사에 팔려간 그는 일본에서 화려한 부활을 했지만 더 이상 빅리그로 가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출처
https://youtu.be/Cj4Psu13U8A

혹자들은 이런말을 합니다. 그가 진정으로 실력이 있었다면 일본리그에서 뛸때 오퍼가 왔었을꺼라고... 물론 틀린말은 아닙니다. 하지만 메시가 국대에서 힘을 못 쓰듯이 축구는 11명이 하는 경기입니다. 보조하는 사람이 없다면 한계가 있는 것입니다. 또한 모든 스포츠는 상대적 평가의 잣대로 실력을 평가하죠.

그렇게 안정환은 일본에서 프랑스로 독일로 K리그로 중국으로 져지맨 생활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그렇게 대한민국의 영웅이었던 안정환은 자신의 날개를 마음껏 펼쳐보지도 못한채 은퇴를 하게 됩니다.

부유하지 못한 유년시절덕에(??) 그는 항상 새로운 곳의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았고, 빗발치는 악플과 오해의 총탄 속에서도 항상 전진을 위해 최선을 다했던 그는 영웅을 쉽게 잊어버리는 대한민국과 어쩌면 맞지 않았던 판타스틱 스타였을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그를 비난했던 모든 사람들도 2010년 16강 우르과이 후반전에 이런 생각을 했을 것입니다. "저 자리에 안정환이 있었더라면...."

이제 그는 인생의 전반전을 마치고, 후반전에 들어섰습니다. 언제나 후반전에 우리를 설레게 하고 그 결과물을 만들어주었던 안정환. 그래서 그의 인생의 후반전도 기대됩니다.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64 비추천 0

   

안정환, 마리텔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내배유리배님의 댓글

  • 쓰레빠  내배유리배
  • SNS 보내기
  • 얼마전 청춘FC에서도 우리에게 감동을 줬죠. 안느님 선수로 보고 싶네요.
0

deamul님의 댓글

  • 쓰레빠  deamul
  • SNS 보내기
  • 불우한 어린시절을 보낸건 알았는데 부산이 저런 짓을 한건 처음 알았네요. 부산만 아니었어도 유럽 빅리그에서 활약하고 있었을텐데
0

팔군자님의 댓글

  • 쓰레빠  팔군자
  • SNS 보내기
  • 블랙번 입단때 대충 소유권 분쟁얘기가 나왔지만 일본 엔터테인먼트 회사가 소유권을 산건 처음 알았습니다. 어쨌든 안정환은 영원한 판타스틱 스타입니다.
0

할루아님의 댓글

  • 쓰레빠  할루아
  • SNS 보내기
  • 대한민국에 태어난 불운의 천재중에 한명
1

검은짝퉁님의 댓글

  • 쓰레빠  검은짝퉁
  • SNS 보내기
  • 저 칩샷은 축구를 모르는 사람이 봐도 아름다운 장면입니다.
0

좡키님의 댓글

  • 쓰레빠  좡키
  • SNS 보내기
  • 최고의 선수에게 최고의 대우를 못해줬던 대한민국
0

키티프리리님의 댓글

  • 쓰레빠  키티프리리
  • SNS 보내기
  • 그래도 요즘 TV에서 자주 볼수 있어서 좋습니다. 촌철살인 해설도 마음에 들고 ^^
0

kgb128님의 댓글

  • 쓰레빠  kgb128
  • SNS 보내기
  • 엔터테이먼트 사에 팔렸다니.. 몰랐네요.
0

네트나쉬님의 댓글

  • 쓰레빠  네트나쉬
  • SNS 보내기
  • 이만한 선수가 또 나올수 있을지....
0

슈마트님의 댓글

  • 쓰레빠  슈마트
  • SNS 보내기
  • 저 칩샷은 보고 또 봐도 정말 멋진 장면입니다.
0

프리컴맹님의 댓글

  • 쓰레빠  프리컴맹
  • SNS 보내기
  • 안느님
0

super리치님의 댓글

  • 쓰레빠  super리치
  • SNS 보내기
  • 우르과이전 이동국의 똥볼은 두고두고 회자가 되죠. 그때 안정환이었다면.....
0

피키부우님의 댓글

  • 쓰레빠  피키부우
  • SNS 보내기
  • 전 이탈리아 감독 트라파토니는 "안은 훌륭한 선수지만 저 선수를 다룰만한 감독이 있을지 모르겠다" 라고 말했죠.
0

페뤠님의 댓글

  • 쓰레빠  페뤠
  • SNS 보내기
  • 2002년 골든골 하나만으로도 평생 까임방지권을 획득한 안느님
0

우라차차차님의 댓글

  • 쓰레빠  우라차차차
  • SNS 보내기
  • 사실 페루자 전에 스페인에서도 오퍼가 왔죠. 그당시에는 군대 문제 때문에 스페인에서 발을 뺏고 페루자에 간것입니다.
0

싸익버닉님의 댓글

  • 쓰레빠  싸익버닉
  • SNS 보내기
  • 2002년 영상을 다시 보니 그때의 감동이...
0

kobeco님의 댓글

  • 쓰레빠  kobeco
  • SNS 보내기
  • 사실 안정환은 체력적으로 부족함도 없었던 선수입니다. 이탈리아전 연장까지 풀로 뛰었고, 스페인전도 뛰었으니깐요. 깔것이 없으니 매번 체력으로 깠죠.
0

진심을너에게님의 댓글

  • 쓰레빠  진심을너에게
  • SNS 보내기
  • 대한민국 최고의 테크니션이자 결정력이었죠...
0

너바라기님의 댓글

  • 쓰레빠  너바라기
  • SNS 보내기
  • 언제나 우리의 영웅입니다.
1

인생은한방님의 댓글

  • 쓰레빠  인생은한방
  • SNS 보내기
  • 영상들을 다시보니 가슴이 뭉클해지네요. 지금은 아재가 되었지만 ^^
0

east1126님의 댓글

  • 쓰레빠  east1126
  • SNS 보내기
  • 저때 단장이 안종복
    일본 시미즈펄스 시절 엔터네이먼트 회사 때문에 일본 예능 다수 출연,
    그리고 계약만료뒤 프랑스 메츠 이적 강등
    독일 뒤스부르크 이적 강등
    K리그 수원복귀(FC서울 하... 관중과 싸움)
    부산 복귀
    그리고 중국...
    정말 정말 좋아하고 멋진 축구인입니다
    고맙고 앞으로도 좋은 모습 부탁드립니다
0

0z1z2z3z님의 댓글

  • 쓰레빠  0z1z2z3z
  • SNS 보내기
  • 대한민국의 유일무일한 판타스틱 스타!!!!!!!!!!!!!!!!
0

ㄷ‥카티님의 댓글

  • 쓰레빠  ㄷ‥카티
  • SNS 보내기
  • 축구팬으로서 올바른 정보를 위해...
    판타스틱스타 보다는
    판타지스타(Fantasista)라는 용어를 씁니다
1

우시와카마루님의 댓글

  • 쓰레빠  우시와카마루
  • SNS 보내기
  • 판타지스타 안정환.... ^^
0

카자마츠리님의 댓글

  • 쓰레빠  카자마츠리
  • SNS 보내기
  • 대우 로얄즈 시절에 딱 한번 구덕운동장에 가서 본적이 있는데.
    몸푼다고 선수들끼리 원을 만들고 공돌리며 뺏기를 하는데 안정환만큼 공을 편하게 돌리는 선수가 없더군요. 압박이 붙으면 다들 힘들게 패스하던데 안정환은 정말 차원이 다른 기술을 보여주더군요. 저때가 아마 부산 축구에 있어서 가장 황금기였을겁니다. 지금은 2부리그로...

    진짜 머리부터 발끝까지 골을 넣기 위해 존재했던거 같아요. 페루자에 있을때도 그리 잘했는데.
    아마 감독놈이 그리스 출신 브리자스를 주구장창 쓰더군요. 그래서 거의 교체선수로만 뛰었죠. 브리자스는 헤딩밖에 못하는 반 뱅신이였는데. 이탈리아가 좋아하는 판타지스타 기질의 안정환을 안쓰고... 아무튼  감독 운, 시대 운이 없었던 선수였지만. 2002년도에서 아마 세상 최고로 빛났었던 선수였지 싶습니다.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500 이제 후반전을 맞이하게된 판타지스타 안정환 25 류뚱띠 01.07 89752 64 0
499 [2016년 1월 찌라시] 연예가 대형 열애… 43 찌라시 01.05 979407 102 1
498 2016 병신년(丙申年) 새해 복 많이 받으… 26 쓰레빠관리자 01.01 55384 105 0
497 지옥 환경 생탁 노동자들의 긴 겨울은 이제 … 16 도적정치타파 12.31 44817 70 0
496 놀이터 남자애들 먹고싶다는 메갈리아 미친 여… 32 엔타로스 12.29 124196 107 0
495 위안부 문제 타결? 실상은 졸속한 야합일 뿐… 24 makenewss 12.28 31322 111 6
494 여러 찬성의견을 봐도 공창제를 반대하는 이유 31 바로가기 12.28 35505 78 56
493 같은 잘못 다른 합의 13 18딸라 12.27 46018 22 3
492 [미스테리]타이타닉호의 무서운 음모론 17 미스털이 12.26 113393 86 0
491 요즘 덥지? 위험하다. 세계 곳곳 기상이변 … 20 indocoffee 12.24 56569 68 0
490 치킨매니아 비닐치킨 논란 정리(디젤매니아 회… 33 robson 12.23 102045 105 0
489 (주)하나님의 이랜드. 카피, 짝퉁의 논란은… 33 사회부기자 12.22 100447 99 0
488 대한민국은 사기꾼들의 나라 25 18딸라 12.21 67953 93 0
487 [잊혀진사건]대한송유관공사 여직원 살해사건 17 살의최후통첩 12.20 67128 55 0
486 두산 그룹에 대한 이야기+사람이 미래다 패러… 26 정찰기 12.19 90110 84 0
485 개 같은 우리나라 음주운전 살인 처벌. 이대… 24 고발 12.17 74423 116 0
484 사람이 재료다! 두산인프라코어의 신입사원 희… 30 미스터메스터 12.16 70537 94 0
483 [미스테리] 한국전쟁 10대 남침 미스테리 16 미스털이 12.15 89484 55 0
482 다시 미국의 시대가 온다! 미국 금리 인상이… 16 산업은행 12.14 63841 85 0
481 농약 사이다 박 할머니 무기징역. 간접 증거… 18 법대로 12.13 60400 55 62
480 대한민국에서 이제 정치 풍자개그는 볼수 없을… 29 18딸라 12.11 49073 81 0
479 잊지 말아야됩니다. 우리의 아이들입니다. 44 쓰레기자 12.10 43927 133 1
478 국제유가 하락에도 대한민국 유가는 떨어지지 … 30 18딸라 12.09 31238 84 1
477 제정신 아닌 강남구. 서울시 비방 댓글팀 가… 31 바로가기 12.08 42399 81 0
476 [이슈 필요!!] 무차별 폭행해서 사람죽인 … 35 지윤 12.07 52792 11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