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마하트마 간디 그는 과연 존경 받을 인물인가?

  • 작성자: 18딸라
  • 비추천 3
  • 추천 48
  • 조회 98520
  • 2016.01.14

 

 

세계 4대 성인으로 예수, 공자, 붓다, 마호메트(혹은 소크라테스) 뽑힌다. 어느 곳에서는 이슬람교 창시자인 마호메트를 어는 곳에서는 철학가 소크라테스를 4대 성인으로 넣고 합니다.

 

여기에 마하트마 간디를 넣자는 사람들도 종종 있습니다. 그만큼 간디는 비평화주의의 위대한 지도자에 항상 이름이 거론되는 인물입니다. 영국으로부터 인도를 독립시킨 이 비폭력 저항 방식과 사진에 보이는 것처럼 '물레'로 상징되는 수행자적, 도덕교과서적 이미지로 좀처럼 '안티'가 없는 인물 중에 한명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이 없듯이 무결점처럼 보이는 간디에게도 먼지가 있습니다. 그런데 그냥 먼지가 아니라 자신의 신념과는 조금 동 떨어진 먼지들이 있다는 것입니다.

 

사실 마하트마는 '위대한 영혼' 이라는 뜻을 지닌 말입니다. 간디의 본명은 모한다스 카람찬드 간디이고, 저 마하트마는 후세사람들이 지어준 이름이 아니라 바로 자신이 지은 이름이라고 합니다. 당시 간디는 위대한 영혼도 부족해서 스스로를 "진정한 마하트마"라고 자주 언급했다고 하는데 사실 여부는 잘 모르겠습니다.

 

어쨌든 스스로를 위대한 영혼이라고 부른 간디의 가장 큰 업적은 인도의 독립인데 이를 비폭력 즉 평화주의적으로 이끌었다는데 이 또한 좀 모호합니다.

 

인도는 현재도 노예계급인 카스트 제도가 있습니다. 당시 간디는 이 카스트 제도에 대해서 이렇게 말을 합니다.

 

 

"서로 조화롭게 살아라" 노예들의 노동 품삯을 받지 못해 어린 자식들이 굶게 죽게 생겼지만 그에게 "조화롭게 살아라" 라고 말합니다. 자식을 살리기 위해 도적질이라도 해야겠다. 라고 말하면 "차라리 죽어라" 라고 말했다고 합니다.

 

이것이 간디가 말하는 비폭력주의의 양날의 검입니다. 기존 질서 아래 큰 고통없이 요즘말로 '금수저'들에게는 매우 평화롭게 들리겠지만 '흙수저'들에게는 간디는 온화한 웃음을 띤 방관자일 뿐입니다.

 

그 예로, 1917년 구자랏의 아흐메다바드 신생 노동조합운동에 간디가 관여하게 됩니다. 1870년 면방직과 제조업이 융성했던 곳으로 영국의 맨체스터에 버금갈 정도였고, 제1차 세계대전으로 섬유산업이 절정에 오르면서 아흐메다바드의 경기는 급상승합니다.

 

하지만 노동자들의 임금 삭감하게 됩니다. 이에 분노한 노동자들은 폭동을 일으키기 일보 직전이었고, 제조업자들은 간디에게 청탁을 합니다. 그래서 간디는 제조업자들에게 노동자의 의무와 권리를 명시한 노동조합 결성을 지원하라고 제안을 합니다.

 

여기까지는 좋았는데, 이 노동조합 지원의 조건이 파업과 같은 쟁의 행위를 금지하는 것이었습니다. 이 결과 인도는 독립을 한 후에도 간디가 죽은 후에도 만성적 빈곤, 빈부격차, 노동탄압으로 이어졌고, 현재도 별반 차이가 없어지게 됩니다.

 

이렇게 비폭력, 평화를 주장했던 간디지만 젊은시절 "조국" 영국을 위해 보아전쟁, 줄루전쟁, 제1차 세계대전에 참여하려고 참전신청을 제출했지만, 늑막염으로 참전은 하지 못했습니다. 즉 평화를 위해 전쟁에는 참여하고 싶었던 모양입니다. 근데 비폭력 주의는???

 

이뿐만 아니라 2차세계대전시 히틀러에게 편지를 쓰면서 이렇게 말합니다. "히틀러는 착한 사람이니 곧 중지할 것" 히틀러가 착한사람이라면 선악의 기준은 바뀌어야 되겠네요. 게다가 유태인 학살에 대해서 "히틀러가 너무 하긴 한다. 그러니 유태인인들은 싸우지 말고 자살해라" 라고 권고했다고 합니다.

 

간디가 히틀러에게 보내는 편지. 편지는 영국군에 의해 빼앗겨 히틀러에게 전달되지 않았다.

 

이런 간디의 마인드는 자국에도 적용이 됩니다. 그는 "인도의 자유를 위해서 백만명이 희생된다고 해도 상관없다" 라고 말합니다. 국민을 총알받이로 위대한 독립 운동가가 되겠다는 뜻인가요?

 

이런 간디가 인도의 독립을 주장한 개념도 우리가 알던 것과 조금 다릅니다.

 

그가 주장했던 인도의 독립은 마을자치입니다. 그람 스와라지라고 하는 이 방법은 쉽게 말해서 일종의 자치권을 얻는 것이나 다름없는 것입니다. 피지배국은 항상 독립에 대한 열망을 갖고 있습니다. 우리나라가 일제시대때 수많은 독립운동가가 목숨을 바친걸 국사시간에 배우셨다면 아실 것입니다.

 

그래서 지배국이 택한 정책은 바로 자치권입니다. 자치권이란 지방공공단체가 그의 구역내에서 가지는 지배권을 말합니다. 정확하게 말하면 인도의 독립이 아닌 우리나라로 따지면 지방자치제 장을 하겠다는 것입니다.

 

당시 인도를 지배했던 영국은 간디의 비폭력 사상과 평화주의를 매우 높게 평가했습니다. 그 이유는 식민지 지배를 수월하게 할수 있는 방법을 간디가 제시했기 때문입니다. 위에서 언급했던 자치권을 간디가 주장했으니깐요.

 

영국은 간디와 밀당을 하기 시작하는 동시에 간디를 최고 독립투사인양 부각을 시킵니다. 그래서 인도인들은 간디를 중심으로 결속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영국은 간디만 통제하면 인도 전체를 통제할수 있다고 생각하게 됩니다.

 

즉 간디가 주장하는 독립은 진정한 독립이 아닌 제국주의자들의 입맛에 맞는 방향을 제시해준 꼴이 된것입니다.

 

마지막으로 간디의 성적 행동입니다.

 

인권을 중시여겼던 간디지만 자신의 성생활은 인권을 중시여겼다고 보기는 조금 힘든 생활을 했습니다. 돌아다니는 루머로는 소아성애자니, 게이니, 근친상간도 했다느니 다양한 소문이 있지만 확인된 바는 없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인디펜던트" 잡지에서 간디의 성생활에 대한 기사가 나왔습니다. (출처 : 

http://www.independent.co.uk/arts-entertainment/books/features/thrill-of-the-chaste-the-truth-about-gandhis-sex-life-1937411.html)

 

자신의 정조를 실험하고 싶어서 젊은 처자들과 알몸으로 동침을 하는 실험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날 자신이 여성을 어떻게 범하지 않았는지에 대한 장광설을 늘어놓는 식입니다.

 

이 실험에 자신의 조카도 참여했다고 전해집니다.

 

그리고 자신을 따르는 모든 사람들에게 순결을 강요합니다. 결혼을 했다면 일생에 3~4회만 부부관계를 갖고 그 이상 관계를 갖는 자는 처벌 할수 있는 법이 있어야 한다고 발언했습니다.

 

이뿐만 아니라(물론 인도는 지금도 여성을 사람 취급하지 않았기에 이 발언은 어쩌면 당시 인도에서 당연할수도 있지만) 부인을 '소'에 비유했고, 부인이 폐렴에 걸리자 종교적 신념으로 현대의학을 거부한채 페니실린 주사도 놓지 못하게 하여 부인을 사망케 만듭니다.

 

하지만 자신이 말라리아에 걸리자 서둘러 주사를 맞았고, 맹장염에 걸렸을때도 수술을 받았습니다.

 

 

물론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 없고, 신이 아닌 인간이기에 모순된 점을 보일순 있습니다. 하지만 제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간디가 주장했던 사상은 비폭력 평화가 아니라 그저 "문제없는 삶" 이 아니었나 생각이 듭니다.

 

이래도 간디를 존경한다면... 당신은 진정 간디를 존경하는 사람일 것입니다.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48 비추천 3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Dustkey님의 댓글

  • 쓰레빠  Dustkey
  • SNS 보내기
  • 헐... 우리가 몰랐던 사실들이네요.
0

아놀드레이몬드님의 댓글

  • 쓰레빠  아놀드레이몬드
  • SNS 보내기
  • 잘 봤습니다. 털어서 먼지 안나는 사람은 없지만 간디는 생각보다 먼지가 많았던 사람이었네요.
0

호랑이풀님의 댓글

  • 쓰레빠  호랑이풀
  • SNS 보내기
  • 잘 포장된 이완용이죠...
0

둥근마루님의 댓글

  • 쓰레빠  둥근마루
  • SNS 보내기
  • 간디는 인종차별도 했었죠. 은행에 백인이 들어가는 출입구와 그외 출입구가 있었는데 흑인과 같이 쓰기 싫다고 인도인 출입구를 요구했었죠.
0

히야신님의 댓글

  • 쓰레빠  히야신
  • SNS 보내기
  • 에디슨도 그렇고 미화된 위인중에 한명
0

탱탱나무님의 댓글

  • 쓰레빠  탱탱나무
  • SNS 보내기
  • 간디의 이런 모습이 있었다니 처음 알았네요.
0

hy파랑새님의 댓글

  • 쓰레빠  hy파랑새
  • SNS 보내기
  • 지배국 입장에서 피지배국이 비폭력으로 시위를 한다면 이것보다 좋은게 없죠.
0

군짱님의 댓글

  • 쓰레빠  군짱
  • SNS 보내기
  • 간디가 소아성애자란 루머가 있던데 그것에 대한 내용이 없네요. 이건 그냥 루머인가?
0

시라소니님의 댓글

  • 쓰레빠  시라소니
  • SNS 보내기
  • 존경까지는 아니었지만 그래도 위인중에 한명으로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군요.
0

목캔디님의 댓글

  • 쓰레빠  목캔디
  • SNS 보내기
  • 음모론이 아닌 사실에 입각한 내용이다 보니 더 신뢰가 가네요. 잘 봤습니다.
0

민족고대님의 댓글

  • 쓰레빠  민족고대
  • SNS 보내기
  • 우리가 알고 있던 백설공주 헨델과 그래텔 같이 원작이 따로 있는 동화 같은 느낌이 나네요. 우리가 알던 것도 판이하게 다른 삶을 살았던 간디네요.
0

악과비님의 댓글

  • 쓰레빠  악과비
  • SNS 보내기
  • 이래서 역사는 승자를 위해서 쓰여지는것 같습니다.
0

등푸른꽁치님의 댓글

  • 쓰레빠  등푸른꽁치
  • SNS 보내기
  • 읽다가 좀 신뢰가 안가다가 제국주의에서 좋아했을꺼라는 얘기에 신뢰가 파~악 가네요. 사실 폭력없는 혁명은 없다고 봐야죠.
0

꼬리곰탕님의 댓글

  • 쓰레빠  꼬리곰탕
  • SNS 보내기
  • 나라를 팔아먹은건 아니지만 지배하기 편하게 만들어준 사실이죠.
0

우솝프님의 댓글

  • 쓰레빠  우솝프
  • SNS 보내기
  • 간디는 원래 후문이 많앗죠 ~
0

removal님의 댓글

  • 쓰레빠  removal
  • SNS 보내기
  • 몰랐던 내용입니다. 잘 봤습니다.
0

cloudy님의 댓글

  • 쓰레빠  cloudy
  • SNS 보내기
  • 이런건 쓰레빠 꾸~욱
0

jpeg님의 댓글

  • 쓰레빠  jpeg
  • SNS 보내기
  • 이런거 재미있네요. 잘 봤습니다.
0

카이저소제님의 댓글

  • 쓰레빠  카이저소제
  • SNS 보내기
  • 아주 개인적인 이기적 평화주의자, 간디 군요.
0

딸딸이님의 댓글

  • 쓰레빠  딸딸이
  • SNS 보내기
  • 인도판 이승만이네요..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523 민족주의에 대한 흔한 오해에 대해 풀어봅니다… 14 그렇구나 02.06 33062 30 0
522 [2016년 2월 찌라시] 유명 연예인 5명… 37 찌라시 02.04 735038 105 0
521 국민연금 비판글. 국민연금은 태생적으로 잘못… 28 산업은행 02.03 50749 78 4
520 오늘 더민주에 영입된 조응천은 누구? 정윤회… 30 미스터메스터 02.02 80116 65 3
519 [2016년 2월 찌라시] 유명 영화감독과 … 35 찌라시 02.01 542527 98 1
518 [걸그룹 찌라시]유명 다섯 걸그룹에 대한 소… 28 연예부 01.30 641389 75 0
517 [삼성 찌라시]끊이지않는 삼성 계열사 매각설… 20 삼성빠 01.28 207735 67 0
516 이재명시장 셋째형 부부 만행 클라스-이재명 … 32 도적정치타파 01.27 276510 94 4
515 프로듀스 101 플레디스 김민경 과거 논란!… 26 연예부 01.26 252483 87 0
514 대한민국 성범죄 양형이 유독 낮은 이유 18 힙합의신발 01.25 71678 52 0
513 [2016년 1월 찌라시]응답하라 1988 … 40 찌라시 01.23 593938 93 18
512 우리 건설현장은 왜 청년 일자리의 무덤이 됐… 20 저격수다 01.22 48943 40 6
511 막 내린 부동산 불패신화, 삼성도 부동산을 … 25 Ted77 01.21 86519 66 13
510 [약혐]피의 연쇄살인마-리차드 트렌튼 체이스… 8 살인의추억 01.20 75272 16 0
509 [받은글] 김무성 마약사위 umf 레이브파티… 33 증권가늬우쓰 01.20 275193 96 0
508 쯔위 사태 정리. 현재 대만변호사의 JYP … 23 연예부 01.19 90952 73 0
507 갈수록 늘어나는 자식 살해. 존속 살해보다 … 36 사회부기자 01.18 47192 107 0
506 북풍의 시발점이 된 아웅산 폭파 테러 의문점 20 darimy 01.16 43868 33 2
505 돌직구를 날리던 백악관 할머니 기자가 청와대… 24 쓰레기자 01.15 57618 75 0
504 마하트마 간디 그는 과연 존경 받을 인물인가… 20 18딸라 01.14 98525 48 3
503 스폰서 제안 폭로한 타히티 지수. 연예계 스… 30 연예부 01.13 176390 96 0
502 [받은글] 구정 전후로 대규모 부도설과 부도… 14 makenewss 01.12 119736 24 0
501 금년 학교 가게될수 있는 첫 재계인사? 그리… 33 정찰기 01.11 73659 92 3
500 탈옥 6달만에 검거된 마약왕 호아킨 구스만은… 16 Dellc 01.09 64001 34 0
499 지금껏 밝혀지지 않은 엄청난 종교 이야기 18 로마다스터 01.08 157677 46 13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