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썰빠



본문

개천에서 용 못난다···“가정환경 어려우면 명문대 못 갈 확률 최소 70%”

  • 작성자: 주주총회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1713
  • 2021.11.25


25일 한국조세재정연구원이 ‘조세 재정 브리프 - 대학입학 성과에 나타난 교육 기회 불평등과 대입 전형에 대한 연구’를 발표했다.

주병기 서울대 교수 등은 대졸자 직업이동경로조사(GOMS)의 대학 진학 성과 자료를 이용해 2000∼2011년 고등학교를 졸업한 12개 집단의 지니 기회 불평등도(GOI)와 개천용 기회 불평등도(RRI)를 분석했다. 

부모의 사회경제적 배경, 성별, 출신 지역 등 개인의 선택과 무관하게 타고난 환경 요인이 개인의 성취에 불리하게 또는 유리하게 작용했는지 살펴본 것이다. 

부모의 교육 수준과 가구의 소득수준을 활용해 전체 가구 환경을 저·중·고로 나누고, 출신 지역은 수도권, 광역시, 시·군·구 지역으로 분류했다. 대학 진학 성과는 2019년 QS 대학순위와 의약학계 전공 등을 고려해 5단계로 구분하고 1∼5점 점수를 부여했다. 최상위권으로 분류된 대학은 대학순위 상위 5개 대학과 전국의 의대·치대·한의대·수의대·약대이다.

연구 결과, 가구 환경 간 대학입학 성과의 기회 불평등은 모든 해에 걸쳐 뚜렷이 존재했다. 

주 교수는 “가구 환경이 좋을수록 대학입학 성과에 우월한 기회를 얻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출신 지역 간 불평등은 광역시가 시·군·구보다 우월한 확률분포를 보였지만 수도권과 시·군·구, 또는 수도권과 광역시 간에는 기회 불평등 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주 교수는 “조사 기간(2000∼2011년) 전체에 걸쳐 기회 불평등도가 다소 상승하는 추세였다”며 “특히 최상위 대학 진학을 기준으로 측정한 개천용 기회 불평등도의 경우 그 절대적 크기가 2010년 전후 약 0.7에 이르는 높은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는 소위 명문대 진학에서의 계층 간 격차가 매우 커서 출신 가구가 최하위 계층일 경우 타고난 잠재력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기회 불평등 때문에 명문대 진학에 실패할 확률이 적어도 70%에 이른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설명했다.

입시 전형별로는 “수시전형에서 가구 환경 간 기회 불평등도가 정시전형보다 높게 나타나 정시전형이 더 공정하다고 해석될 수 있으나, 두 전형 간의 기회 불평등도 격차가 조사 기간 지속해서 감소했고 전형별 선발 비중도 크게 변했다”면서 “두 전형을 정확하게 비교하려면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시모집 비중이 25%에 못 미치는 지금도 정시의 기회 불평등도가 수시보다 낮을지 알 수 없다는 의미다.

주 교수는 “수시전형에서 지역 간 그리고 가구 환경 간 개천용 기회 불평등도가 높다는 것은 서울대를 비롯한 최상위권 대학들이 채택하고 있는 현행 지역균형선발이 지역 균형이란 취지를 충분히 살리지 못할 뿐만 아니라 사회계층 간 기회 불평등을 개선하는 효과도 작음을 말해준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고교 유형에 따라 내신 성적을 차별 반영하는 현행 선발방식을 학생부교과전형 방식으로 바꾸고, 선발 결과의 지역 균형성이 확보되도록 지역별 최소 선발인원을 지정하는 등 개선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정보+썰빠



정보+썰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25585 홍콩스타 양조위 유가령 러브스토리 곰곰곰 12.09 580 1 0
25584 빙그레, 김치전 꼬투리만 모은 '바싹꼬투리전… 한라산 12.09 497 0 0
25583 씁쓸한 노총각·돌싱남 전성시대… 10 중 4… 뽀샤시 12.08 936 0 0
25582 핸드폰 교체주기가 길어지고 있다 네이버 12.08 1085 0 0
25581 100억잔 팔린 동서식품 카누 '인스턴트 원… 덴마크 12.08 774 0 0
25580 크리스마스 '집콕' 우려에 비싸진 케이크…2… kKkkkKk 12.08 650 0 0
25579 운동 후 근육통 있다면, 더 한다 VS 쉰다 context 12.08 838 0 0
25578 BBC "오징어 게임은 TV 혁명의 시작" 피아니스터 12.08 620 0 0
25577 농심, 바나나킥·옥수수깡 팝콘으로 출시 피로엔박카스 12.08 745 0 0
25576 비아그라, 치매 발병 69% 줄인다 옵트 12.08 811 0 0
25575 헐리웃 스타들의 첫경험 ㅋㅋ 12.08 1560 0 0
25574 K팝 음반 판매량 역대 최고라는데 음원 이용… 애니콜 12.07 866 0 0
25573 여성도 트럭 정비 한다…볼보트럭코리아 제1기… kakaotalk 12.07 848 0 0
25572 요소수, 내일부터 온라인서 산다.."마트 판… 정찰기 12.07 661 0 0
25571 맥도날드, '트러플 리치 포테이토 머쉬룸 버… 로우가 12.07 844 0 0
25570 콜롬비아 UFO 포착 나비효과 12.07 1790 0 0
25569 끊임없는 피로…매일 먹는 '이 약' 때문? 주주총회 12.07 1660 0 0
25568 월 50만원 내면 최대 36만원 얹어주는 '… never 12.07 1520 0 0
25567 '대설'이지만 내일도 포근한 날씨…미세먼지 … 안중근 12.06 563 0 0
25566 '과자봉지 딱지' 재활용 불가? 캡틴 12.06 906 0 0
25565 삼성·LG·코웨이 공청기, 미세먼지·악취제거… 이론만 12.06 673 0 0
25564 카카오T, 렌터카 중개 사업 진출 김산수 12.06 625 0 0
25563 BTS LA 콘서트 티켓 판매 394억원…“… 기자 12.06 759 0 0
25562 일흔번째 중증장애인 채용카페 ‘아이갓에브리씽… 던함 12.06 445 0 0
25561 '골든타임 5분의 기적'..어린이의 기발한 … Homework 12.06 840 1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