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썰빠



본문

나도 몰랐던 ‘이 습관’, 위 건강 망친다

  • 작성자: 무근본
  • 비추천 0
  • 추천 0
  • 조회 1061
  • 2023.09.18
위 건강 망치는 행동, 어떤 것들이 있을까?

과식하고 탄산음료 마시기
과식했거나 속이 더부룩할 때 탄산음료를 찾는 사람이 많은데, 오히려 소화 장애를 유발할 수 있다. 탄산음료는 일시적으로 위의 음식물 배출에 도움을 줄 순 있어도, 결국 식도와 위를 연결하는 괄약근의 기능을 약화시키기 때문이다. 괄약근이 약해지면 위산이 식도로 역류하면서 소화를 방해한다. 특히 평소 위장장애가 있다면 탄산음료를 피하는 게 좋다. 대신 매실차나 허브차를 마시면 소화 기능 회복에 도움이 될 수 있다.

식후 바로 낮잠 자기‧흡연하기
직장인들은 점심 식사 후 잠시 ‘낮잠 타임’을 갖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식후 30분 이내에 엎드리거나 누워 자면 소화기질환이 발생하기 쉽다. 가슴과 위가 압박돼 음식물의 이동 속도가 느려지기 때문에 더부룩함, 명치 통증, 트림 등의 증상도 나타난다. 특히 식사 후 곧바로 눕는 습관은 위산을 역류하게 해 역류성식도염 위험을 높인다. 식후에 흡연하는 습관도 좋지 않다. 담배 속 니코틴은 위액 분비의 균형을 무너뜨리는데, 이로 인해 소화불량, 소화성 궤양 등이 생길 수 있다.

공복에 커피 마시기
잠을 깨기 위해 아침 공복에 커피를 마시는 사람이 많은데, 위에 좋지 않은 습관이다. 커피에 든 카페인이 위산 농도를 높이고 위산 분비를 촉진하기 때문이다. 뱃속에 음식물이 없는 상태에서 위산이 분비되면 위벽이 자극돼 염증이 생길 위험도 크다. 지속되면 위염이나 위궤양, 역류성식도염 등 질환까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국에 밥 말아 먹기
국에 밥을 말아 먹으면 위에 부담을 줘 소화 기능을 떨어뜨릴 수 있다. 국에 밥을 말아 먹다 보면 나도 모르게 밥을 제대로 씹지 않고 넘기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충분히 분해되지 못한 채 위장으로 넘어간 음식물을 위가 곧바로 소화하느라 시간이 길어지고 무리가 갈 수 있다. 또한 국에 밥을 말아 먹으면 더 많은 양의 음식을 빠르게 먹게 되는 것도 문제다. 실제 국에 밥을 말아 먹는 사람들은 그렇지 않은 사람들보다 식사 속도가 2.4분 빨랐고 섭취 열량은 75g 더 많았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있다.

술 마시고 억지로 토하기
술을 많이 마신 뒤 술을 깨려고 일부러 구토하는 습관도 위 건강을 망친다. 구토하기 전에 이미 술은 위장관에서 다 소화가 된다. 따라서 토를 하더라도 알코올 분해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오히려 위장과 식도만 망가진다. 구토해도 위장은 계속 소화액을 분비하는데 위장은 구토로 인해 텅 빈 상태가 되므로 위 점막만 자극받는다. 이는 위염과 위궤양을 유발할 수 있다.


추천 0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close]

댓글목록

정보+썰빠



정보+썰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30257 내일 비 소강, 주말부터 중부에도 본격 장… 바르셀로나 06.28 754 0 0
30256 “종합비타민 매일 먹을 필요 없다”…수명 연… 후시딘 06.28 684 0 0
30255 집 안에 모기 침투하는 경로 300tree 05.23 2333 0 0
30254 '제로 슈거 소주의 배신'…"일반소주와 당류… 애기애기 05.03 1840 0 0
30253 눈을 떴을때 와 감았을때 다르게 들리는 발음 베트남전쟁 03.29 2227 0 0
30252 “SSD 디스크 조각모음… 성능 향상과 관계… 1682483257 03.06 3034 0 0
30251 3월 1주차 신제품 먹거리 모음 삼성국민카드 03.06 2031 1 0
30250 해외담배 매출 1조 돌파… KT&G, 작년 … 호날두 02.09 1903 1 0
30249 상추·깻잎 말고도… ‘이 채소’ 고기와 먹으… 페라리 02.09 2159 1 0
30248 당신은 과체중입니까, 비만입니까 Homework 02.09 1748 1 0
30247 병원 진료가 필요한 가려움증 증상 9가지 도시정벌 02.09 1653 1 0
30246 연기에 가린 나이 든 별 ‘올드 스모커’ 포… 보스턴콜리지 02.09 1066 1 0
30245 제철 맞은 노로바이러스 뽀샤시 02.09 893 1 0
30244 50만원 싸진 삼성 갤럭시…방통위, 애플도 … 스펀지 02.09 1161 0 0
30243 "연봉 3.8억→4.2억 올리자 지원자 몰렸… GTX1070 01.23 1994 0 0
30242 대왕 오징어의 치악력 민방위 01.23 1893 1 0
30241 손톱에 검은색 세로줄이 생긴 이유 6가지 수지큐 01.20 1500 1 0
30240 압구정역 부정승차 많은 이유? “부모님 경로… 왼손은못쓸뿐 01.20 1528 0 0
30239 외모 가꾸는 남성…韓 스킨케어소비 세계 1위 patch 01.08 1596 0 0
30238 시금치는 꼭 물에 데쳐먹는걸 권장함 개씹 01.08 1534 0 0
30237 베트남 출신 다문화여성 전남도청 공무원 됐다 Pioneer 01.08 1888 0 0
30236 AMD 기반 프런티어(Frontier) 슈퍼… 야구 01.08 1092 0 0
30235 오늘 밤부터 갑진년 첫 별똥별 ‘우수수’…오… 네이버 01.04 1220 0 0
30234 삼성전자, 갤럭시 A25 국내 출시.. 44… plzzz 01.04 1295 0 0
30233 쇼핑앱 2위 넘보는 ‘알리’의 침공…대한통운… 삼성국민카드 01.03 1269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