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보빠



본문

"빨간펜은 사실상 다단계".. 교사만 빚더미

  • 작성자: 네이놈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1311
  • 2018.04.17
http://t1.daumcdn.net/news/201804/17/kukminilbo/20180417184459438jffh.jpg


피해 교사들 한목소리 주장… 본사 ‘가짜계약’ 말만 단속 주도한 관리자는 승진가도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 일부 상위직 교사가 수수료로 챙겨… 매달 3명 신규 모집도 시켜

대형 방문학습지 업체인 교원 빨간펜이 교사들을 상대로 사실상 다단계 영업 방식의 운영을 일삼았다는 주장이 전현직 관계자로부터 제기됐다. 회사 측이 ‘밀어내기식’ 가짜 계약에 책임이 있는 관리직 교사들을 징계하지 않고 승진시킨 정황도 확인됐다.

빨간펜 상위직 교사는 하위직 교사가 올린 매출의 일부를 수수료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관리직 교사는 신규 교사가 채용되면 자기 매출이 늘어난다는 점을 악용해 가짜 계약을 강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하위직 교사들은 매달 일정 수 이상의 신규 교사를 채용해 오라는 강요도 받았다고 한다.

경남 지역의 한 전직 교사는 17일 국민일보와 통화에서 “센터가 매달 3명을 신규 채용해 오라고 시키고 채용하기 전에는 집에도 보내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센터가 채용을 강제하는 것은 신규 교사가 올린 매출의 4%가 지구장 급여로 들어가기 때문이다. 그 위 지국장 급여는 여러 지구장이 올린 매출을 합산해 계단식으로 정해진다. 지구 매출 합산이 1억원을 달성하면 지국장이 최대 수수료인 지국 매출의 16%를 급여로 받는 식이다. 매출 압박에 시달렸다는 전직 빨간펜 교사 A씨는 “지구장 매출 합산이 일정 금액을 넘어서면 지국장에게 들어가는 급여율이 확 올라간다”며 “그래서 지구 매출이 간당간당할 때마다 엄청난 매출 압박에 시달린다”고 말했다.

2014년 경기도 지역의 한 빨간펜 지역센터에서 지국장으로 일한 B씨(50·여)도 거의 매달 1억원의 매출 실적을 강요받았다고 주장했다. B씨 상급자인 센터장은 매달 초 소속 교사와 지국장에게 ‘1억 도전’ ‘5000 도전’ ‘7000 도전’ 같은 목표를 떠안겼다. 이른바 도전 위촉장에는 본사 서명이 박혀 있다. 위촉장을 받으면 그 숫자만큼 매출을 올리라고 재촉을 당한다.

B씨는 매달 7000만원에 가까운 계약 실적을 올리면서 뛰어난 능력을 인정받았다. 센터장은 그에게 ‘1억 도전’ 위촉장을 줬다. 월말까지 도전 수치만큼 실적을 채우지 못하면 센터장이 가짜 계약을 강요했다고 B씨는 주장했다. “계약을 그려오라”고 센터장이 재촉하면 B씨는 가족과 친구 명의로 교육 전집을 사들였다. 자신이 관리하는 교사들에게도 명의를 빌려 매출 1억원을 억지로 채웠다. B씨가 근무한 지역센터에서 가짜 계약이 드러나 비용을 물어낸 교사는 4명이나 됐다.

교사들이 가짜 계약으로 곤란을 겪는 동안 지역센터장 S씨는 경기북부 지역 사업단장으로 승진했다. 2016년에도 S씨가 맡은 곳에서 전국 매출 1위를 기록한 교사의 가짜 계약 사실이 드러났는데, 회사는 현장 교사만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S씨는 오히려 전국에 17명밖에 없는 총괄센터장으로 승진했다.

S씨가 관리하는 지역에서는 최근까지도 같은 문제가 반복됐다. 지난달 지역 언론에서 가짜 계약 관행을 보도하자 교원에서는 진상조사를 거쳐 해당 관리직 교사와 계약을 해지했다고 밝혔다. 취재 결과 해당 관리직 교사는 S씨가 맡은 지역에서 계속 빨간펜 학습지 영업을 하고 있었다.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정보빠



정보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36019 0 0
9942 지금 나를 칭찬하기 해볼까? 300tree 08.16 178 0 0
9941 첫골 옵사에 대한 분석. 슈퍼마켓 08.16 275 1 0
9940 한눈에 보는 작년여름, 올해여름 restart 08.16 408 0 0
9939 올해 유난히 더운 이유 거저줄게잘사가 08.16 546 0 0
9938 남자들은 잘 모르는 긴 원피스의 비밀 피아니스터 08.16 903 0 0
9937 유관순 열사의 절친 남동순 할머니.... ZALMAN 08.16 424 0 0
9936 승무원에게 반말, 맨발로 기내 활보…제발 이… 미더덕 08.16 782 0 0
9935 파리 새 명물 „Uritrottoir“.j… fioriranno 08.16 679 0 0
9934 삼성TV 과열로 그을리고 녹는 현상…미국서 … 몇가지질문 08.15 596 0 0
9933 먼길을 온 태풍, 헥터 뒷좌석 08.15 728 1 0
9932 전 세계 아이맥스 스크린 크기.jpg 입덕 08.15 989 1 0
9931 일본 왕족을 처단한 유일한 독립운동가 후시딘 08.15 934 1 0
9930 중국 화장실 숄크로 08.15 1127 1 0
9929 Nvidia 신제품 RTX-20?? 인텔리전스 08.15 700 1 0
9928 암울한 타이랜드의 현실 GTX1070 08.15 1195 0 0
9927 경남 세곳은 파라다이스인가? 오늘의닉네임 08.15 1186 0 0
9926 간지나는 신발 매듭!! 1 HotTaco 08.15 1099 0 0
9925 초간편 단짠단짠 '마약토스트' 레시피....… 박사님 08.15 1088 1 0
9924 국물이 담백한 감자폭탄 수제비 레시피.jpg corea 08.15 643 1 0
9923 새콤달콤의정석 초비빔국수 레시피.jpg 신디유 08.15 657 0 0
9922 맘충의 사고처리.jpg 아냐모르냐 08.15 1315 1 0
9921 '남성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의외의 식품들 kimyoung 08.15 1232 0 0
9920 독일에 열대 진드기 출현.jpg 지율 08.15 1025 1 0
9919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삶을 기록하는 작가… 미더덕 08.15 527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