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빠



본문

[RMC] PSG는 그들의 리그앙 우승 확정을 어떻게 자축했나

  • 작성자: 오오오오오
  • 비추천 0
  • 추천 1
  • 조회 222
  • 번역기사
  • 2018.04.17

http://rmcsport.bfmtv.com/football/psg-comment-les-parisiens-ont-fete-leur-titre-de-champion-1419973.html


본문 이미지 [RMC] PSG는 그들의 리그앙 우승 확정을 어떻게 자축했나




이번 주 일요일 밤, PSG는 클럽 역사상 일곱 번째로 리그앙의 챔피언에 등극했다. RMC가 그 조용한 축제의 뒷배경 속으로 여러분들을 안내한다.


일요일 밤, 파리지앵들은 프랑스 챔피언으로 등극할 수 있는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자신들의 홈 구장인 파르크 데 프랭스에서, 그들은 모나코를 7-1로 대파함과 동시에 클럽 역사상 7번째 리그앙 타이틀을 거머쥐게 되었다. 그리고 경기가 끝난 후, 그들의 라커룸에서는 샴페인과 함께 간단한 축하 파티가 열렸다. 자신의 커리어에서 37번째 우승을 달성한 다니 알베스는 스파클링 와인을 터뜨리며 흥분을 표현했다.


서로 축하를 건낸 알-켈라이피와 네이마르의 아버지

경기에 결장한 마르코 베라티(내전근 부상)와 프레스넬 킴펨베(퇴장 징계)도 아드리앙 라비오와 함께 우승을 자축했다. 라비오는 경기장 복도에서 베라티에게 와인을 뿌린 뒤, 클럽 관계자에게 와인병을 전달했다.


브라질에서 날아온 네이마르 시니어와 나세르 알-켈라이피 회장도 함께 경기를 관전했다. 인터뷰를 하러 믹스드 존을 지나치기 전에, 두 사람은 서로 포옹과 축하의 인사를 건냈다.


경영진들의 메시지

모든 파리지앵들의 입가에 웃음이 번졌지만, 그날 밤은 그리 오래 지속되지 않았다. 자정이 지나자, 대부분의 선수들은 파르크 데 프랭스를 떠나 집으로 돌아갔다. 오직 앙헬 디 마리아와 티아구 실바만이 와이프와 남아 축제를 이어나갔을 뿐이었다. 클럽 경영진들은 이번 시즌에 남은 마지막 목표인 쿠프 드 프랑스를 위해 팀의 결속력을 유지하길 원하며, 이에 따라 축하 파티 도중에도 선수들에게 계속 주의를 주었다.


몇몇은 집에서 우승을 자축하기도 했고, 몇몇은 친구들과 함께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이제 선수들은 월요일 정오에 다시 캄프 데 로주로 모일 것이다. 트로피 셀레브레이션이 포함된 진짜 축하 행사는 5월 12일 스타드 렌전에 예정되어 있다.



by 사베 데파르주


번역: PSG KOREA TASA님

추천 1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스포츠빠



스포츠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92515 왜 사람들이 멕시코 축구를 칭찬하지 않는거지? 09.18 45 1 0
92514 이승우에게 농락당한 인터의 떡대 중앙수비수.. 09.18 73 1 0
92513 손흥민 뮌헨이적 가능성 희박 09.18 62 0 0
92512 손발일까?ㅋ 09.18 56 1 0
92511 내일 전북VS수원전북이 좀 힘냈으면 09.18 61 0 0
92510 챔스 16강 진출할 것 같은 다크호스 두 팀 09.18 43 1 0
92509 여성축팬 시점의 손흥민 관찰 09.18 39 0 0
92508 아마 베트남은 스즈키컵에서 무조건 우승해야 박항서를... 09.18 38 0 0
92507 손흥민이 모우라와의 주전경쟁에 자신이 있나보네요 09.18 57 0 0
92506 생각하니까 갑자기 화가 납니다! 미치겠네요 09.18 38 1 0
92505 손흥민, 이번엔 뮌헨에 마음이 동할것임 09.18 56 0 0
92504 인터도 주목해서 봐야 겜이 더 재미나지 않겠어요? 09.18 27 0 0
92503 인테르 팬으로서(써?) 보면 09.18 38 1 0
92502 인터밀란 감독 "토트넘에 위협적인 선수 많다" 09.18 37 0 0
92501 아....C 갑자기 작년의 U20 월드컵이 생각나네요 에휴... 09.18 64 1 0
92500 내일 새벽 개인적으로 제일 기대되는 경기 09.18 47 1 0
92499 저는 지동원 대표발탁주장 도저히 이해가 09.18 172 0 0
92498 조현우가 처음으로 국가대표로 뛰었던 순간 09.18 136 1 0
92497 기아 5등갈수도... 09.18 96 0 0
92496 중국매체가 갑자기 벼락맞았나? 09.18 385 1 0
92495 비셀 고베 새감독 후안 마누엘 리오 Vissel Kobe App… 09.18 111 0 0
92494 조우현 부부 - VIVLAS - Photocall 09.18 154 0 0
92493 그래 대호는 잡아야지.. 09.18 143 0 0
92492 2시를 위해 미리 자겠음. 09.18 309 1 0
92491 정우영 뮌헨 챔피언스리그 소집명단 포함 09.18 146 0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