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빠



본문

최저임금 인상 첫달, 후폭풍 없었다..정부 "더 지켜보겠다"

  • 작성자: 결사반대
  • 비추천 0
  • 추천 2
  • 조회 1160
  • 2018.02.14
숙박·음식업 취업자 감소 폭 오히려 둔화..수개월 걸쳐 영향 나타날 수도
2018년도 최저임금 7530원 (PG) [제작 최자윤, 이태호]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최저임금 인상이 시작된 새해 첫 달부터 해고 대란 등 후폭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우려는 일단 기우로 결론이 났다.

정부는 숙박·음식업의 경기가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에서 최저임금 인상 영향이 앞으로 점진적으로 나타날 수 있는 만큼 앞으로 상황을 더 주시하겠다는 입장이다.

시급 인상 속 청소·경비직원 감원 움직임…"고용 감소 최소화해야 (CG) [연합뉴스TV 제공]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1월 고용동향을 보면 지난달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228만6천 명으로 1년 전보다 3만1천 명 줄었다.

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째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다만 이달 취업자 수 감소 폭은 전달(-5만8천 명)보다 다소 줄었다.

지난달 16.4% 인상된 최저임금이 시행되면서 영세자영업을 중심으로 해고가 속출할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지만 오히려 지표상으로는 전달보다 상황이 나아진 셈이다.

최저임금 인상으로 노동시간이 줄어들 것이라는 관측도 있었지만 역시 뚜렷한 징후가 감지되지 않았다.

지난달 주당 평균 취업시간은 1년 전보다 0.7시간 줄어든 42.0시간이었다. 평균 취업시간 감소 폭은 전달(-0.8시간)보다 오히려 소폭 축소됐다.

지난 달 평균 취업시간이 줄어든 것은 장시간 노동을 지양하는 전반적인 추세로 봐야 한다는 것이 통계청의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해 평균 취업시간은 한 달을 빼놓고 11개월 모두 감소하는 등 꾸준히 줄어드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숙박·음식점의 취업자 감소는 최저임금 인상보다는 제조업의 여건 개선으로 산업간 취업자가 이동하면서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당장 지난달 통계 지표상으로 뚜렷하게 부각되지는 않지만 최저임금 인상 부작용은 정책 시행을 앞두고 이미 시작됐다는 분석도 있다.

최저임금 시행 직전인 지난해 12월 숙박·음식점업 취업자는 1년 전보다 5만 8천 명 감소하면서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201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최저임금 시행을 앞두고 영세자영업을 중심으로 한 고용 불안이 시작됐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숙박·음식점업의 고용 불안에는 중국인 관광객 감소, 1인 가구 증가에 따란 외식문화 변화 등 다양한 요인이 혼재돼 있어 최저임금의 영향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다는 문제도 있다.

정부 관계자는 "당초 우려대로라면 최저임금이 인상된 지난달 취업자 감소 폭이 확대돼야 하는데 오히려 둔화됐다"며 "당장 최저임금의 효과를 단정하기는 이르며 앞으로 상황을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rock@yna.co.kr

추천 2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이슈빠



이슈빠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알림 모바일 안드로이드에서는 크롬 브라우저를 추천… 쓰레빠관리자 01.23 46149 0 0
76710 [단독] 부산 일부 지역 '타르 수도관'으로… ABCDE 11.21 151 0 0
76709 스티붕유 복귀앨범 근황.jpg 다크페이지 11.21 155 0 0
76708 불타는 차에 뛰어든 '의인' 택배 기사.."… 보스턴콜리지 11.21 216 0 0
76707 현재 실시간 상위에 있는 조선일보 손녀 갑질… 1 피아니스터 11.21 291 0 0
76706 홍준표 '현실 정치 다시 시작' 류여해 '나… TAXI 11.21 173 0 0
76705 공간 많은데 남자 소변기 못 늘리는 학교, … 젊은베르테르 11.21 243 1 0
76704 "혜경궁 김 씨와 같은 ID 접속지는 이재명… 그네씨퇴진 11.21 468 1 0
76703 기자가 경제 망가뜨린 것과 다름없다.jpg 국제적위기감 11.21 396 1 0
76702 전광훈 목사 “기독자유당, 총선에서 100만… 정의로운세상 11.21 388 1 0
76701 현대차 수소전기버스, 서울시 시범 투입…내년… 닥치고내말들어 11.21 279 1 0
76700 ‘골프장 동영상’ 관련 유포하면 최대 징역 … 아론 11.21 505 2 0
76699 말을 해도 못 알아들으니 솔직히 이길 자신이… 소련 11.21 348 1 0
76698 내년부터 서울 모든 고등학교 3학년 무상급식… note 11.21 286 2 0
76697 18년 방송된 일본 세월호 다큐멘터리 blueblood 11.21 707 3 0
76696 병무청, 양심적 병역거부자 신상정보 공개 철… kakaotalk 11.21 451 0 0
76695 인터폴 총재가 한국사람이 되었네요 [문프 트… 살인의추억 11.21 537 2 0
76694 이언주 "철새는 자기 유리한 곳 찾아…저는 … 판피린 11.21 422 1 2
76693 中 반도체 담합 조사 공포 확산…삼성전자, … 전차남 11.21 685 0 0
76692 삼바 주식 국민 연금이 계속 매입했다고? 임시정부 11.21 468 0 0
76691 "기자 단톡방 통해 퍼졌다"…'골프장 동영상… 주주총회 11.21 1309 2 0
76690 골프장 동영상 좌표를 찾고 있다고요? '감옥… 덴마크 11.21 1079 2 0
76689 성차이 vs 성차별… 경찰·소방·군인 체력검… 1 난기류 11.21 593 1 0
76688 "혜경궁 김씨 g메일과 동일한 다음ID 접속… 삼성국민카드 11.21 474 2 1
76687 조선일보 사장 손녀, 운전기사 ‘폭언’ 녹취… 2 네이버 11.21 1181 5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