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빠뉴스



본문

한중간 무역착시현상과 그 현실에 대해서..

  • 작성자: ABCDE
  • 비추천 0
  • 추천 37
  • 조회 55624
  • 2016.11.02

 

 

 

우리나라의 대중 무역 흑자가 실제 가치 대비 5배까지 과장 평가됐다. 반면 미국과 일본, EU 등 전통 수출국들의 가치는 저평가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세계무역기구(WTO)가 지난 2013년 한국을 포함한 주요 교역국의 무역을 새로운 무역측정 수단인 ‘부가가치 기준’으로 분석한 보고서는 이 같은 ‘중국 무역 과대 평가’ 현상을 그대로 드러냈다. 통상 수출액을 가지고 중국의 ‘사드 보복’ 심각성을 걱정하고, 또 우려하는 목소리가, 5배 과장된 것이라는 의미다.


보고서는 2009년 한국의 대중국 무역수지 흑자는 569억달러(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합산)였지만, 부가가치 기준으로는 104억달러에 그친다고 밝혔다. 우리 제품 상당 부분이 중국에서 가공을 거쳐 미국과 일본, 독일 등 제3국을 수출되는 구조가 만든 무역 통계의 착시 현상이다. 


한국의 대중 수출은 일반적으로 사용하는 총교역량 기준으로는, 전체 수출의 27%를 차지한다. 반면 부가가치 기준으로는 19%로 감소한다. 대중 수출 물량 대부분이 중국 내 판매와 소비가 아닌, 미국과 일본, 유럽 등으로 다시 수출하기 위한 임가공 단계라는 의미다. 


같은 방식으로 2009년 85억달러였던 대일본 무역수지 적자는 3억6000만달러까지 줄어든다. 실질적으로는 우리 상품을 일본 소비자나 기업이 구매하지만, 그 가운데 중국을 통해 넘어가는 물량이 상당하다는 의미다. 


대미 수출액도 역시 80억달러 정도 늘어났다. 미국이 실질적으로 아직도 우리의 가장 중요한 수출 시장이라는 의미다. 


이 같은 부가가치 기준 무역 측정은, 실질 교역 관계를 정확하게 반영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A국이 생산한 100달러의 중간재를 B국에 수출하고 B국이 이를 재가공해 C국에 110달러에 수출하는 경우, 기존 총교역량 기준으로 수출과 수입은 각각 210달러가 된다. C국은 B국에 110달러의 무역적자를 보며 A국과의 교역관계는 없는 것으로 된다. 그러나 실제로 C국의 수입으로 가장 큰 혜택을 보는 것은 C국과의 무역관계가 나타나지 않은 A국이다. 부가가치 기준을 적용하면 C국의 무역적자는 B국으로부터 10달러, A국으로부터 100달러로 실제 생산과정에서 발생한 부가가치가 그대로 반영된다.


이 조사에서 우리나라는 수출에서 국외 부품 또는 중간재가 차지하는 비중이 40%로, 룩셈부르크, 슬로바키아, 헝가리에 이어 OECD 회원국 가운데 4위를 기록했다. 천연자원을 수입해 가공하는 세계 상품의 생산거점 역할을 여전히 잘 담당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3줄 요약

1. 실제 대중무역통계에서 중국내수시장으로 수출하는 소비재 비중은 보잘것 없다.

2. 실질적인 부가가치, 즉 무역흑자는 결국 선진시장이며 최종목적지 미국에서 파생된다.

3. 대중국 무역은 중국내수 혹은 중국경제의 부침과는 거의 유리된 상태이며 
중국의 미국 수출과 관련이 깊다.

이는 중국이 미국내수시장으로 가기 위한 완제품 조립을 담당하기 때문...

 


 

<이 칼럼 및 기사는 커뮤니티 쓰레빠닷컴에서 선정된 회원들이 직접 작성한 글입니다. 

퍼가실 경우에는 동의없는 수정은 삼가시고, 출처 URL (threppa.com/~)을 포함하여 주세요.>


추천 37 비추천 0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댓글목록

야미님의 댓글

  • 쓰레빠  야미
  • SNS 보내기
  • 진짜 한중 무역이 뻥튀기인게 2009년 기준부터 웃김
0

눈팅님의 댓글

  • 쓰레빠  눈팅
  • SNS 보내기
  • 그 말인 즉 중국이 무역으로 보복할 꺼리가 없다는 소리죠
1

CDMA님의 댓글

  • 쓰레빠  CDMA
  • SNS 보내기
  • 중국전체 수출액의 75%가 중국 브랜드가 아니라 제삼국 브랜드라고 합니다. 즉 한국이나 서방기업들이 한국 중간재나 부품으로 생산해서 수출하기 때문에 한국 중간재 수입을 막으면 중국 수출품은 그 몇배가 줄어드는 효과가 납니다. 그렇다고 값비싼 일본 미국 독일제 부품을 사들일 수도 없으니까요.
1

코치in뉴욕님의 댓글

  • 쓰레빠  코치in뉴욕
  • SNS 보내기
  • 뻥튀기 매니아
0

오믈렛님의 댓글

  • 쓰레빠  오믈렛
  • SNS 보내기
  • 현재 다시 냉랭해진 한중기류로 한국이 받을 불이익은 수출을 막거나 세율을 엄청 올리는 극단적인 방법보다는,  관광과 한류 쪽을 건드리고, 혐한 분위기 형성할거라고 함
    어제 뉴스였나? 중국에서 한국 관광가지 말자는 분위기 몰아치고 있다고 함
0

시라소니님의 댓글

  • 쓰레빠  시라소니
  • SNS 보내기
  • 한류는 곧 끝난다..
0

레종님의 댓글

  • 쓰레빠  레종
  • SNS 보내기
  • 생각보다 아닐거 같았음
0

저격수다님의 댓글

  • 쓰레빠  저격수다
  • SNS 보내기
  • 미국이 원하면 한국산 부품을 계속 써야한다는 말이네요;;;;하하
0

paradoxx님의 댓글

  • 쓰레빠  paradoxx
  • SNS 보내기
  • 우리기업이 중국에다 파는 완제품도 있지만 완제품은 전체 수출품 중 4퍼센트......
0

쓰레빠뉴스



쓰레빠뉴스 게시판 게시물 목록
번호 제   목 이름 날짜 조회 쓰레빠 슬리퍼
673 [믿거나말거나] 박근혜 세월호 7시간 굿판.… 31 그것이알고싶다 10.27 277707 78 2
672 JTBC의 두가지 큰 그림?, 최순실 PC,… 23 고증 10.26 163622 92 0
671 받은글) 정킷방에서 시작해 박근혜, 최순실 … 23 makenewss 10.26 127546 49 0
670 먼나라 이웃나라에서 너무 왜곡된 유럽역사의 … 19 x슈나이티x 10.20 119973 39 2
669 [2016년 10월 찌라시] 한동안 가정사로… 47 찌라시 10.15 408768 86 0
668 기업에 부는 칼바람에 대한 짧은 소식통 22 madeincorea 10.11 121989 52 0
667 텔레그레프 영국 축구 부패 스캔들 사건 추가… 17 스포츠기자 10.07 85660 41 0
666 믿거나 말거나 북한 관련 찌라시 10 Dellc 10.05 169210 29 6
665 (기업,재계소식)삼성전자 석달간 식사 약속 … 5 정찰기 10.02 114396 17 0
664 (기업,재계소식)제네시스 G70 공개?, 하… 8 정찰기 09.29 98140 21 0
663 [2016년 9월 찌라시] 개성파배우 G 매… 37 중앙정보국 09.25 415073 83 0
662 한국 전쟁 발발 직후 일어난 일들 (국부의 … 18 밤을걷는선비 09.23 99636 70 0
661 영화 고산자에 없는 김정호와 대동여지도에 대… 16 KKMKSMIN 09.20 86414 35 0
660 [연예가 레이더] 크루즈불륜쌍쌍여행, C 기… 39 뉴스빠타 09.15 257967 88 5
659 [연예가 레이더] 고가 가구 A, 섹시 가수… 27 카더라 09.12 215792 75 0
658 [현장사진주의] 1987년 오대양 집단자살사… 20 그것이알고싶다 09.09 138230 48 0
657 [연예가 레이더] 9월 찌라시 속 3명의 주… 37 카더라 09.06 339211 82 0
656 커지는 월세 쇼크! 우리나라 월세의 현실과 … 15 Deberg 09.02 96010 32 2
655 [받은글] 뭔가 억울한 엄태웅 고소 사건 줄… 22 찌라시 08.25 198178 63 0
654 개혁없이는 답이 없는 국민연금. 꼭 알자! 20 ALASKA 08.23 67788 58 0
653 [연예가 레이더] 8월 찌라시 4가지 소식의… 24 카더라 08.19 288527 73 0
652 스압]중국여성 수천만명 해외에서 외국남자 상… 20 기자 08.17 161897 42 9
651 71돌을 맞은 광복절. 매국자들 속에 지켜낼… 26 밤을걷는선비 08.15 59568 121 0
650 2020년 연금보험의 배신 13 makenewss 08.13 102462 31 2
649 [2016년 8월 찌라시] 미녀스타 A의 실… 36 찌라시 08.10 439337 99 0

 

 

컨텐츠 상단으로 이동